정호영, ‘국론분열·정쟁’ 우려… ‘다스 120억’ 발표 안 해
정호영, ‘국론분열·정쟁’ 우려… ‘다스 120억’ 발표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K특검 ‘120억 횡령사건 처리방안’ 문건 (제공: 정호영 특검팀)
BBK특검 ‘120억 횡령사건 처리방안’ 문건 (제공: 정호영 특검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 의혹, BBK 의혹 등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별검사팀이 국론분열과 정쟁 가능성을 우려해 ‘다스 120억원’ 확인 사실을 최종 수사결과 발표대상에서 제외한 사실이 드러났다.

14일 정호영 전 특검이 공개한 ‘㈜다스 공금 횡령사건 처리 방안’ 문건에 따르면 최종 수사결과 발표를 앞둔 지난 2008년 2월 16일 특검 수뇌부가 모여 ‘다스 120억원 횡령’ 공개 여부를 논의했다.

당시 특검팀은 다스 120억원을 제외한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1안’과 모든 결과를 발표하는 ‘2안’을 논의했다.

문건에 따르면 1안의 장점으로 “특검수사 대상과 직접적 관련성이 없는 횡령사건 거론시 특검 수사결과와 상관없이 횡령사건에 대한 다양한 해석으로 인한 또 다른 정쟁 및 국론분열(특검이 아무런 의미가 없어지는 사태) 차단”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횡령 직원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다스 측의 의사를 존중한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혔다.

다만 특검팀은 ‘1안’의 단점으로 다스 비자금 120억원을 두고 오해의 소지를 살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