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전 특검, ‘부실수사’ 의혹 반박 “검찰이 다스 수사 직무유기”
정호영 전 특검, ‘부실수사’ 의혹 반박 “검찰이 다스 수사 직무유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정호영 전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한 상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각에서 제기된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4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정호영 전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한 상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각에서 제기된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명박 전(前)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에 대한 부실수사 의혹을 두고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검찰의 책임이라고 반박했다.

정 전 특검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 여직원의 120억원 횡령 혐의를 찾아냈지만, 특검법에 따라 특검의 수사대상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정 전 특검은 “검찰은 두 번에 걸친 수사에도 불구하고 부실수사를 해 특검을 초래했음에도 특검에서 기록을 인계 받은 후 기록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전혀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1부에서 수사하던 사건을 특검이 넘겨받아 40일이란 짧은 기간 수사를 하고 검찰에 다시 돌려준 사건”이라며 “원래의 사건 담당 검사는 특검에서 추가로 수사한 내용에 대해 수사기록을 검토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업무”라고 특검에 책임을 돌렸다.

이어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한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회복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를 판단해 그 판단에 따라 일을 했어야 했다.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질타했다.

정 전 특검은 수사 당시 일부 자료를 공개하며 의혹이 계속 제기될 경우 보관하고 있는 자료를 추가로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10년 가까이 지난 후에 일부 언론이 의혹을 제기했다고 해 특검을 고발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는 특검제도 자체의 존립에도 문제가 될 수 있는 중대한 사태라고 할 것이며, 이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