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쇠고기 수입액, 첫 ‘10억 달러’ 돌파
미국산 쇠고기 수입액, 첫 ‘10억 달러’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미국산 쇠고기를 고르고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고객들이 미국산 쇠고기를 고르고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해 미국산 쇠고기 수입액이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10억 달러를 돌파했다.

14일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기준 미국산 쇠고기 수입액 10억 9601만 달러(약 1조 1663억원)였다. 지난해 11월 누적 수입액이 이미 전년도 연간 수입액 9억 6698만 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미국산 쇠고기는 2001년 ‘소고기 수입 자유화’ 이후 한국 수입 쇠고기 시장에서 1위를 달리다 2003년 미국 내 광우병이 확인되면서 수입이 전면 금지됐다. 이후 미국에서 쇠고기 수입 재개를 요구했고, 수차례에 걸친 한미 정부 간 협상 끝에 2008년 결국 ‘30개월 미만’ 쇠고기 수입 재개가 결정됐다.

특히 미국산 냉장 쇠고기 수입 증가가 두드러졌다. 냉장육의 경우 유통 방법이 까다롭고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 냉동육보다 수요가 작았다. 하지만 지난해(1∼11월 기준)에는 미국산 냉장 쇠고기 수입물량이 3만 9799t으로 전년 동기 대비 81% 급증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도 85.6% 증가한 3억 5843만 달러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증가로 전체 쇠고기 수입 규모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