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돌, 14개월 만에 세계 최강 커제에 설욕… “커제가 양보해준 듯”
이세돌, 14개월 만에 세계 최강 커제에 설욕… “커제가 양보해준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승리를 거둔 이세돌(오른쪽)이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으로부터 부상으로 ‘코나’를 전달받은 뒤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3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승리를 거둔 이세돌(오른쪽)이 이광국 현대차 부사장으로부터 부상으로 ‘코나’를 전달받은 뒤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커제 “이세돌, 현란해…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이세돌 9단이 13일 홈그라운드 제주도에서 숙적 커제에게 14개월 만에 설욕했다.

이날 이세돌 9단은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대 커제 바둑대국’에서 승리한 뒤 “힘든 바둑이었다. 커제가 양보해준 것 같다”며 겸손한 자세를 보였다.

이세돌 9단은 초반에 주도권을 가져가며 좋은 흐름을 탔지만, 커제 9단의 반격으로 팽팽한 바둑이 이어졌다.

하지만 이세돌 9단이 우변에서 117수에서 느슨한 수를 두며 흐름을 커제 9단에게 넘겨줬다. 그러나 이세돌 9단은 우하귀에서 좋은 수를 두며 흐름을 빼앗아 왔다.

결국 이세돌 9단은 커제 9단에게 293수 만에 흑 1집 반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전까지 이세돌 9단과 커제 9단은 상대전적 3승 10패로 다소 밀렸지만, 설욕하며 4승 10패로 만들었다.

이세돌 9단은 “초반에는 출발이 나쁘지 않았는데 중반에 계속 실수해서 좋지 않았다”며 “좋은 기사와 바둑을 두는 것은 정말 좋다”고 말했다.

커제 9단은 “다채로운 경기였다. 초반에 잘 못 뒀고, 후반부에도 힘들었다”며 “이세돌 선배의 기술이 아주 현란했다. 머리가 어질어질하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사이에 져버렸다”고 말했다.

이날 우승자 이세돌 9단은 우승상금 3000만원과 현대자동차 소형 SUV 코나를 받았고, 커제는 준우승 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해비치호텔에 마련된 공개해설장에는 100여명의 바둑 팬들이 몰리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