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만에 서울 성화봉송… 시민들 “신기하고 감격스러워!”
30년만에 서울 성화봉송… 시민들 “신기하고 감격스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서울에 들어온 평창동계올림픽 서울 성화봉송이 13일 시작된 가운데 국내 여성 1호 프리스타일 스키어인 박희진씨가 서울 첫 주자로 뛰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서울에 들어온 평창동계올림픽 서울 성화봉송이 13일 시작된 가운데 국내 여성 1호 프리스타일 스키어인 박희진씨가 서울 첫 주자로 뛰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여기저기서 “화이팅” 외침과 환호성
거리 나온 어린아이·어르신 ‘축제의 현장’

[천지일보=김빛이나, 이지솔, 정다준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의 수도 서울을 밝힌 13일 성화봉송 열기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뜨거워졌다.

성화는 이날 오전 8시 35분께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매직스페이스에서 첫발을 뗀 이후 서울 전역의 거리를 밝혔다. 서울 도봉구 도봉사거리부터 광화문까지는 축제의 현장을 방불케 했다.

코라콜라 한국·아시아·중국 등의 지부장이 성화봉송 주자로 나섰고 관계직원들과 시민들이 거리에 나와 열띤 응원을 펼쳤다. 여기저기서 “화이팅” 외침이 들렸고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거리에는 어린아이부터 어르신까지 나와 피켓과 응원도구를 손에 들고 성화봉송이 지날 때까지 응원을 이어갔다. 길 건너편 버스정류장에서 성화봉송을 지켜보던 시민들도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리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응원했다.

두 손을 높이 들고 응원을 하던 최순자(56, 여)씨는 “앞으로 몰려올 손님들과 이북에서 올 사람들을 생각하면 흐뭇하다”며 기뻐했다.

가족·친구들과 같이 성화봉송을 보러 광화문에 나왔다는 이현기(20, 남,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씨는 “부모님, 친구들과 같이 나왔는데 현장에서 보니까 TV로 접할 때와는 차원이 다르다”며 “부모님은 물론 친구들도 모두 즐거워해 같이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서울 첫째 날인 13일 오후 서울역 앞 서울로7017 위에서 성화봉송 주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에 올림픽 성화가 온 것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서울 첫째 날인 13일 오후 서울역 앞 서울로7017 위에서 성화봉송 주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에 올림픽 성화가 온 것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이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이번 올림픽이 기대된다는 이재선(72, 남)씨는 “성화봉송 모습을 보니 우리나라도 많이 근대화가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렇게 올림픽이 열려서 고맙고 안전하게 잘 치러졌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최선복(69, 남)씨는 “88올림픽은 우리나라를 바꾼 계기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중요한건 남북이 화해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에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선수들이 함께하는 것이 좋다. 이 안정된 시기가 지속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수정(21, 여, 서울 은평구 불광동)씨는 “평소에도 ‘만약 전쟁이 나면 어떻게 대피를 해야하지’라는 생각을 하곤 했다”면서 “그렇지만 올림픽 같은 축제에는 이런 걱정이 없다. 평화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와 함께 성화봉송을 지켜보던 김은지(30대, 여, 고양시)씨는 “우리나라에서 30년 만에 열리는 올림픽이여서 잘 됐으면 좋겠고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최씨의 아들(7)은 “불을 전해주는 걸 보니 신기하다”며 “너무 재미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에서 아현역까지는 30여명의 사람이 함께했다. 휴대전화 카메라로 서울을 달리는 성화를 촬영하는 열기도 뜨거웠다. 시민들은 사진을 찍는 족족 SNS에 올리기 바빴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서울에 들어온 평창동계올림픽 서울 성화 봉송이 13일 시작된 가운데 조항수 카카오프렌즈 대표가 봉송 주자로 뛰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서울에 들어온 평창동계올림픽 서울 성화 봉송이 13일 시작된 가운데 조항수 카카오프렌즈 대표가 봉송 주자로 뛰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성화봉송 주자인 김도균 교수는 가족들과 함께 뛰었다. 올해 20살이 된 김 교수의 딸은 “수능이 끝난 기쁨과 더불어 20살을 맞아 이렇게 올림픽 축제가 벌어져 좋다”며 “(성화는) 1988 서울올림픽 영상으로만 봤는데 실제 눈앞에서 보고 있으니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성화봉송은 주자들뿐 아니라 곁에서 지켜보던 시민들도 함께 했다. 운동을 겸해 거리로 나왔다는 강옥자(43, 서울 마포구, 주부)씨는 “성화봉송을 TV를 통해 접했던 때가 중학생 때였는데 직접 보니 신기하다”며 “이 축제 속에 나도 함께 뛸 수 있어서 기분이 좋고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응원단 열기가 엄청나다고 알고 있다”며 “남북한이 서로 경기를 하든 응원을 하든 뭐든지 서로 협력해서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어린 딸과 함께 달린 윤종원(37, 마포구 아현동)씨는 “일생의 한번 일어난 특별한 이벤트라고 생각하며 참여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