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양돈농협, 조합직원·가족 대상 민주당 당원 가입 강요 ‘논란’
부경양돈농협, 조합직원·가족 대상 민주당 당원 가입 강요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경양돈농협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부경양돈농협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A씨 “가입 강요받았다” vs 조합 측 “전혀 근거 없는 말”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조합장이 조합직원과 가족들에게 민주당 진성당원으로 가입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부경양돈농협이 논란의 도마에 올랐다.

이 같은 사실 제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A씨에 따르면 조합장의 당원 가입 강요는 지난해 9월 말경부터 추석 전까지 이뤄졌다. 시장선거 경선에서 조합이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해서라도 대거 민주당 진성당원으로 가입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조합장이 직원들에게 이같이 지시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당시 조합장의 가입지시 명분은 김해시 주촌면에 건립 중인 부경양돈농협 축산물종합유통센터가 2019년 6월 준공되면 현재 조합이 소유한 어방동 소재 김해축산물공판장을 김해시에 매각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조합에 우호적인 시장이 당선돼야 한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민주당 입당 가입 지휘체계에 대해서는 조합장이 각 사업부 본부장에게 지시하고 다시 본부장이 중간관리자인 팀장과 지점장에게 가입을 지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비는 1000원, 1만원 짜리가 있지만 대다수 1000원짜리를 가입해 자동이체와 휴대폰 요금에서 지출되고 있다는 것이다.

또 금융사업본부는 13개 지점에 가입사항을 지원팀장 박모씨 쪽지 메일로 수시로 보고받아 본부장에게 보고했고 사료사업부는 본부장이 영업직원들에게 조합장의 가입지시 취지를 설명하고 가입 권유해 이 부서만 200여명의 입당원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평소 조합장의 정치적인 편향성은 잘 알고 있지만 지금 2000억원이라는 자금을 투입해 축산물유통센터를 건립 중인 시점에서 조합의 위상을 실추하는 무모한 행동은 조합의 장래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조합원 또한 돈 1000원이니까 싫다고 할 수도 없고 찍혀봐야 불이익을 당할 건 뻔한데 안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다수 직원은 인사보복이 두려워 말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조합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사법기관의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 조사가 시작되면 사실대로 조사에 응하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부경양돈농협 관계자는 “한마디로 황당하다. 전혀 근거 없는 말”이라며 “요즘 세상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