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수 부산시장 “‘다이빙벨’ 외압, 이 같은 논란 정치적인 의도”
서병수 부산시장 “‘다이빙벨’ 외압, 이 같은 논란 정치적인 의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부산시 국정감사를 실시한 가운데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사태와 관련해 서병수 시장과 표창원·이재정 의원이 치열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지난해 10월 2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부산시 국정감사를 실시한 가운데 부산국제영화제 ‘다이빙벨’ 사태와 관련해 서병수 시장과 표창원·이재정 의원이 치열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3

“김희범 전 차관 독대한 적 없어…”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세월호 문제를 다룬 다큐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막기 위해 박근혜 정부가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 12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 따르면 김희범 전 문체부 차관의 작성 문건에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실이 ‘다이빙벨’이 상영되지 않도록 주문했고 부산국제영화제에 전방위 압력을 행사한 사실을 관련 문건을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문건에는 지난 2014년 청와대가 나서 ‘다이빙벨’ 상영을 막고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인사 조처하도록 지시한 것과 서병수 부산시장이 협조하기로 했다는 내용 등이 담겨있다.

영화 한 편 상영을 막기 위해 청와대와 문체부 고위직들이 얼마나 집요하게 개입했는지 관련 문건에 고스란히 담겨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하지만 정치적 외압을 행사한 적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 같은 논란은 정치적인 의도”라고 반박하며 나섰다.

서 시장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에서 발견한 김희범 전 차관의 문건에 대해 “김희범 차관을 ‘다이빙 벨’ 상영 문제로 독대한 적은 없으며 상영 금지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는 주장도 터무니없다”라며 “당시 다른 문화행사장 등에서 김 차관과 자리를 같이했을 수는 있지만 그런 자리에서 ‘다이빙 벨’ 문제를 논의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14년 영화제 이후 지속해서 수년간 ‘다이빙 벨’ 상영 논란이 되풀이되고 있다”며 “이번 논란 역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적으로 부산시와 현직 시장을 공격하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24일 국정감사에서도 ‘다이빙벨’ 사태와 관련해 서 시장의 청문회를 방불케 하듯 여·야 의원과 서병수 부산시장 간 치열한 설전이 벌어졌다.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재정(비례) 의원은 “아시아 최대의 비경쟁 부문 영화제, 세계 5·6위권의 영화가 얼룩져 위상이 말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서 시장에게 책임을 요구하며 다그쳤다.

이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수석회의 자료 등을 보면 청와대와 부산시가 영화제에 대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증거가 속속 나온다”라며 “문화계를 블랙리스트를 통해 얼룩지게 하고 정권 유지의 수단으로 악용한 친박 핵심인 서병수 시장이 차기 지방선거에 다시 출마하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병수 시장은 “중앙정부 차원의 조치와 부산시의 조치를 혼동해 지적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일방적인 주장은 가지고 폄하하지 말아달라”며 “부산시는 영화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존중하며 영화제의 위상을 훼손할 어떠한 행위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2014년 부산시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의 ‘다이빙벨’ 상영을 강력히 반대하면서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제 독립성을 들어 영화 상영을 강행해 영화계와 극심한 갈등이 빚어졌다.

이후 부산시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전반적인 감사를 실시했고 이용관 집행위원장 사퇴 압박으로 수많은 영화인이 공동 성명서 발표와 보이콧을 선언하기까지 하는 등 시와 부산국제영화제의 갈등으로 부산영화제는 씻을 수 없는 오명으로 얼룩졌다.

이처럼 세월호 문제를 다룬 다큐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막기 위해 끊임없이 청와대의 외압 의혹이 불거졌지만 서병수 부산시장은 줄곧 부인하고 있어 그 향방이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