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필모, 로봇처럼 움직이는 ‘이필봇’ 일상 공개
‘나 혼자 산다’ 이필모, 로봇처럼 움직이는 ‘이필봇’ 일상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혼자 산다’ 이필모 (출처: 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이필모 (출처: MBC ‘나 혼자 산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이필모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일상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상하자마자 일사불란하게 바삐 움직이는 이필모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필모는 아침에 침대에서 일어나자마자 곧장 청소기를 들고 거실 청소를 했다. 이후에도 화분에 물 주기, 빨래 개기 등 집안일을 멈추지 않았다.

또 이필모는 김사랑을 능가하는 음소거 라이프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이에 대해 “특별한 감정 없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필모는 운동 중 겨드랑이가 찢겨진 티셔츠, 구멍 난 양말을 드러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밖에도 그는 손현주와의 저녁식사 자리를 가졌다. 손현주는 이필모의 결혼을 걱정하며 “스스로를 너무 잘생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필모는 “잘생긴 건 맞지 않냐”며 남다른 자기애를 드러내 폭소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