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분권개헌 경기회의’ 출범…“지방자치시대 열어야”
‘지방분권개헌 경기회의’ 출범…“지방자치시대 열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분권개헌국민회의는 12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지방분권개헌을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있다. (제공: 수원시)
지방분권개헌국민회의는 12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지방분권개헌을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있다. (제공: 수원시)

400여명 참석자 ‘지방분권개헌’ 한목소리로 외쳐

[천지일보 수원=강은주 기자] 지방분권개헌국민회의가 12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지방분권개헌 경기회의’ 출범식과 개헌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가 주관한 이날 출범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경기도 내 지자체장 10여명과 강득구 경기도 부지사, 수원시 자치분권협의회 관계자 등 400여명이 참석해 지방분권개헌을 촉구했다.

지방분권개헌 경기회의는 ‘지방분권개헌 촉구 결의문’을 발표하고, “대한민국이 지방분권 국가임을 헌법에 명시하고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을 실현하라”고 촉구했다.

또 “지방정부를 헌법에 명시하고 자율성과 권한을 최대한 보장하라”면서 “대한민국 헌법에 지방정부의 4대 자치권인 자치입법권, 자치행정권, 자치재정권, 자치복지권을 명시하라”고 말했다.

김윤식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는 지방에 있다”면서 “명실상부한 지방자치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은 격려사에서 “지방자치 현장에서 오랫동안 함께 꾸었던 꿈이 드디어 실현될 수 있는 분위기”라면서, “지방분권개헌에 더욱 박차를 가해 따뜻하고 희망찬 경기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고 했다.

염 시장은 격려사를 통해 “지방분권 개헌은 더는 미룰 수 없는 과제이자 우리나라의 새로운 틀을 만들 기회”라며 “1300만 경기도민이 힘을 모아 제대로 된 분권형 국가를 만들고, 시민 민주주의의 초석을 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 참석자들이 지방분권개헌을 촉구하는 서명부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수원시)
주요 참석자들이 지방분권개헌을 촉구하는 서명부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수원시)

지방분권개헌 경기회의는 상임공동대표단 11명과 경기도의회(의장,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 대표의원 각 1명),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31명), 지방분권개헌 지역회의 대표단, 지역 자치분권협의회 회장단, 지역사회단체 기관장 등으로 구성된다.

앞서 지난해 2월 구성된 지방분권개헌국민회의는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전국지방분권협의회 등 12개 단체로 이뤄져 있다. 전국을 순회하며 지방분권개헌 토론회를 열고 시민 의견을 수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