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평창참가’ 실무회담 15일 판문점 개최 北에 제안
‘北평창참가’ 실무회담 15일 판문점 개최 北에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개회식 공동입장 등 추가 협의 전망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부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자고 12일 제안했다.

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한 3명의 대표단을 구성하겠다는 입장을 북측에 통지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남북 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의 통지문을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앞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문화행사와 관련한 우리측 입장을 정리한 자료도 북측에 전달했다.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이 파견하기로 한 고위급대표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 방문단 규모와 방남 경로, 숙소, 경비 부담 원칙 등이 조율될 것으로 보인다.

또 개회식 공동입장과 공동응원, 단일팀 구성 등에 대한 추가 협의도 있을 전망이다.

남북은 여기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만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