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포천 고병원성 AI 대책 간담회
경기도의회, 포천 고병원성 AI 대책 간담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경기도의회 의장 접견실에서 포천 고병원성 AI 대책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12일 오후 경기도의회 의장 접견실에서 포천 고병원성 AI 대책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의회)

[천지일보 경기=강은주 기자] 경기도의회가 12일 포천 고병원성 AI 대책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포천 고병원성 AI 발생에 따른 방역추진상황 보고와 AI 긴급 대응에 필요한 현안 사항을 논의했다.

서상교 축산산림국장은 포천시 AI 확산방지를 위한 거점소독시설운영, 소독, 매몰, 검사 등 긴급 차단방역 추진에 필요한 예비비와 국비 선집행 건의, 가금농가 사육제한(휴업) 동안 가축 미입식에 따른 소득 상실분 보전 지원금, 경기북부 AI․구제역 전용 BL3실험실 건립에 관한 요청을 했다.

김성남 의원은 “AI발생 시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방역예찰 요원 채용, 겨울철 철새도래지인 철원평야 인근의 광범위한 지역의 입체적 방역추진을 위한 드론 구입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요청사항에 대한 조청식 도 기획조정실장 “경기도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방제작업을 위해 필요한 사항은 즉각 조치하고 BL3 실험실 건립 등의 사항은 추경에 반영해 집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기열 의장 “도민이 어려운 시기에 의회와 집행부가 머리를 맞대면서 해결책을 모색한 의미있는 시간”이라며 “AI발생에 따른 신속한 현장 방제작업과 인력확보 로드맵을 구축해야 하며, 이러한 선제적 조치를 위해 예산을 사전에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호겸 부의장은 “신속한 대응으로 AI바이러스 확산을 막아준 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AI확산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통해 신속한 조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