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계파갈등으로 비화… 박지원 “친안계가 당직 독식”
국민의당, 계파갈등으로 비화… 박지원 “친안계가 당직 독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2일 당무위원회의 직전에 열린 의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2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12일 당무위원회의 직전에 열린 의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2

“安 말로, 박정희·전두환이 연상 돼”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이 12일 최근 개헌·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원에 대해 특정 계파 의원들로만 구성됐다는 계파논란이 불거졌다.

이날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는 급작스럽게 잡힌 당무위원회에 앞서 긴급 의원간담회를 열고 국민의당 진로에 대해 의견을 나누면서 친안(친안철수)계 의원들이 당직을 독식한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사개특위는 법제사법위원회 소관이다. 송기석, 권은희 의원도 전문가지만, 제가 해야 한다”면서 “이용주 의원은 전직 검사이므로 못한다 할지라도 원내대표가 이런 중요한 것을 결정하면서 의원들의 지망도 받지 않고, 법사위도 무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철수의 새 정치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 하나가 계파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전당대회에서 정당하게 당선된 박주현 최고위원을 제외하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건 계파정치가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대표는 “들려오는 바에 따르면 전당대회 대표당원 500명을 당내에서 임명한다고 한다”며 “어쩐지 안철수 대표의 말로가 박정희, 전두환으로 이어진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전 비서실장과 합친다면 그것이 지지 받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바른 통합 반대파 의원들이 친안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의 실명을 꾸준히 거론하면서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불만을 토로하자 김 원내대표는 “의원의 신상 발언은 비공개 때 말하는 것이 맞다. 제가 할 말이 없어서 안하는 것이 아니다. 적어도 의원 신상 관련 이야기를 할 때는 비공개 회의 때 말해달라. 그것이 기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통합 반대파의 조배숙 의원이 개헌·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인사 선정과 관련한 몇몇 오해가 있었다고 중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정희 2018-01-12 16:26:55
조선시대나 지금이나 누구편 누구편, 민심은 안 살피고 당파싸움이나 하는 정치인들 지겹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