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 측근 압수수색…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혐의
검찰, MB 측근 압수수색… 국정원 불법자금 수수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천지일보(뉴스천지)
검찰.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前)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3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2일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MB 정부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을 지낸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등의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수사해 왔다.

김 전 기획관 등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토대로 이명박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종료됐고 수사 초기 단계에서 상세한 혐의내용이나 수사과정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리카 2018-01-12 16:37:05
이참에 명백히 밝히고 죄값 치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