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에 한반도 꽁꽁 얼어붙었다… 한랭질환자 급증
강추위에 한반도 꽁꽁 얼어붙었다… 한랭질환자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최저기온이 영하 9.4도를 기록한 12일 남구 이기대 수변공원의 한 갯바위에 바닷물이 얼어 있다. (출처: 뉴시스)
부산지역 최저기온이 영하 9.4도를 기록한 12일 남구 이기대 수변공원의 한 갯바위에 바닷물이 얼어 있다. (출처: 뉴시스)

경기도 곳곳서 수도계량기 동파
저체온증 194명 등 환자 속출

[천지일보=강병용 기자] 연일 계속되는 한파에 한낮에도 전국이 영하권을 보이는 등 한반도 전체가 꽁꽁 얼어붙었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정오를 기준으로 기온은 서울 -9.6도, 인천 -10.6도, 춘천 -10.7도, 강릉 -4.3도, 수원 -7.9도, 청주 -10도, 대전 -7.2도, 전주 -6.5도, 광주 -4.7도, 부산 -3.2도, 울산 -3.5도, 목포 -5도 등이다.

강원 횡성 안흥의 아침 최저기온은 -24.8도까지 떨어졌다. 제주지역의 적설량(오전 6시 기준)은 한라산 어리목(해발 965m) 44.7㎝, 성산 22.5㎝, 유수암 15.0㎝, 아라 16.2㎝, 서귀포 4.5㎝, 추자도 4.4㎝, 제주 6.5㎝ 등이었다.

강추위로 경기도 곳곳에서는 수도계량기 동파 사고도 발생했다.

경기도 수자원본부는 전날부터 이날 새벽까지 도내에서 모두 41건의 수도계량기 동파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번 겨울 들어 도내에서 발생한 수도계량기 동파는 총 229건으로 집계됐다. 도는 동파를 막기 위해 수도계량기 보온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지는 강추위에 기온이 낮아짐에 따라 한랭질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2017∼2018 한랭질환 감시체계 운영 결과, 지난달 1일부터 지난 10일까지 총 245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했고 이 중 7명이 저체온증으로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한랭질환자 중 저체온증 194명, 동상 34명, 10명이 기타 질환이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서울 최저기온 영하 13도를 기록하며 추운 날씨를 보인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인근에 얼음이 얼며 고드름이 달렸다. 아침 전국 대부분 지역이 -10도 안팎의 체감온도를 보이는 데다 현재 바람까지 강하게 불고 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일부 중부 내륙지역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러 매우 춥겠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1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서울 최저기온 영하 13도를 기록하며 추운 날씨를 보인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 인근에 얼음이 얼며 고드름이 달렸다. 아침 전국 대부분 지역이 -10도 안팎의 체감온도를 보이는 데다 현재 바람까지 강하게 불고 있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일부 중부 내륙지역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물러 매우 춥겠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1

지난 9부터 10일까지는 18명이 병원을 찾아 저체온증과 관련한 치료를 받았다.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져 정상 체온을 유지하기 힘든 상태로 저체온증에 걸리면 의식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하게 나오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전문가들은 급격한 추위가 느껴지면 즉시 따뜻한 장소로 이동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옷이 젖었다면 반드시 갈아입고 따뜻하고 마른 담요 등으로 몸 전체를 감싸야 한다.

또한 동상에 걸리면 해당 부위를 38∼42도 사이의 물에 20∼40분간 담그되 살을 비비거나 긁지 말아야 한다.

질본은 저체온증의 취약자인 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앓는 고령자들에 대해 “한파에 노출되면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하면 혈압상승으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