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銀,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도입 연기하기로… 투자자들 거센 반발
신한 銀,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도입 연기하기로… 투자자들 거센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2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2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연기하기로 했다.

이는 가상계좌에 대한 사실상 폐지 지침으로 여타 시중은행이 동참할 경우 가상화폐 거래가 상당 부분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당국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아직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가상화폐 거래소에는 기존 거래에 활용되던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방안을 마련하라는 지침을 통보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위한 시스템은 이미 개발됐지만 가상화폐 거래가 이처럼 사회문제화 되는 상황에서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신한은행은 금융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더 지켜보고 난후 실명확인계좌 도입 시기 등을 결정할 계획이며, 도입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을 정확히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신한은행은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마저 일단 제공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한편 신한은행의 이 같은 결정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신한은행 계좌 및 카드를 해지하겠다며 거센 반발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