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조계종 총본산 성역화 토지매입비 문제… 국민감사청구
[천지일보 영상뉴스] 조계종 총본산 성역화 토지매입비 문제… 국민감사청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시연 기자] 종교투명성센터는 정부(문체부, 기재부)가 조계종의 토지매입비를 지원하는 부분에 문제가 있다며 시민 379명이 서명한 국민감사청구서를 감사원에 제출했습니다.

현재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 인근에 정부가 2015년부터 수 천억을 들여 성역화 사업(10.27법난기념관)을 진행 중에 있습니다.

올해까지 사유지를 매입하고 완공이 돼야 했는데 토지 매입은 13%밖에 안 됐는데요.

문체부는 (10.27법난기념관) 사업을 일몰 하지 않고 사업 기간을 2022년으로 연장했습니다.

(녹취: 김형남 | 신아법무법인 변호사)
“토지매입비 지원의 부당성과 왜 이 사업적정성 검토를 안 하느냐 이에 대해서 국민감사청구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서울 종로구 견지동 32-3번지.

조계종에서 작년 11월에 이 건물을 사들였습니다.

건물 세입자들은 월세 문제와 철거대책에 대해 자세히 알려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이진수 | 조계종 총본산 성역화 사업 철거대책위원회 대표)
“생활 터전인 이곳에서 쫓겨나면 실질적으로 길거리에 나와 앉아야 하는 형편입니다. 일할 수 있는 공간만 있으면 됩니다.”

수 천억원의 혈세가 불교에 투입됐는데요.
타 종교단체에서도 유사한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시연 기자 / 내레이션: 장수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