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된 것 아니다”
청와대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확정된 것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법무부가 11일 가상화폐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해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강경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 가상화폐 거래소의 모습. (사진=다중노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1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법무부가 11일 가상화폐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해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강경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 가상화폐 거래소의 모습. (사진=다중노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1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추진하겠다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확정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1일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상기 법무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가상화폐와 관련한 정부 방침은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박상기 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어떤 상품거래의 급등락과 비교했을 때 다른 차원이고 여러 부작용도 낳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의 발언 이후 가상화폐 시세가 급락하자 투자자들은 청와대 홈페이지에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반대’ 등의 내용을 담은 청원 글을 게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원종석 2018-01-11 21:51:22
가상화폐에 대해 이해를 못하겠어요. 정말 정부에서 사기성이 짙은데도 불구하고 그냥 보고 있을런지 모르겠어요

유유 2018-01-11 21:30:03
문재인이 하는일이그렇치 ㅅ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