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남북고위급회담 지켜보는 시민들 ‘기대반 우려반’
[천지일보 영상뉴스] 남북고위급회담 지켜보는 시민들 ‘기대반 우려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지연 기자]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오늘(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시민들은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열리는 이번 회담 관련 방송을 시청하며 남북 간 현안들이 눈 녹듯 풀리기를 기대했습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우리측 대표단을 태운 차량이 경기도 파주 통일대교를 지나자

시민들은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 정현주 | 인천시 석남동)
“평창이나 올림픽 하면서 참가할지 안 할지 논의도 하자나요. 그냥 잘 돼서 같이 올림픽도 하고 잘됐으면 좋겠어요.”

(인터뷰 : 최문현 | 서울시 화곡동)
“개인적으로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 틀리겠지만요. 남북한이 지금 전쟁이다 뭐다 조금 심각하잖아요. 대화를 해야 뭐라도 이루어질 것 같고 서로 간의 요구할 건 요구하고 안 될 건 안 돼고 그래서 이번이 참 중요한 것 같아요.”

그러면서도 북한의 의도를 경계하며 정부의 신중한 대응을 요구해야 한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 김병노 | 경기도 의정부)
“평창 올림픽도 참가하려면은 미리 선발도 되고 그래야 되잖아요. 그런 점이 없는 상태에서 참여를 제대로 하게 될지 의심스럽잖아요.”

(인터뷰 : 김경난 | 서울시 양천구)
“우리는 지금까지 남북 대치 상황에서 전쟁이라는 공포로 정치를 해왔잖아요. 솔직히 이제는 그런 건 사라져야 되겠죠.”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남북관계 개선 방안이 논의될 전망인데요.

남북 대표단은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회담 종료 시각은 따로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지연 기자, 내레이션: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