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줄줄이 새해 첫 해외명품대전 돌입
백화점, 줄줄이 새해 첫 해외명품대전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멀버리 매장에서 고객 2명이 상품을 고르고 있다. (제공: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본점 에비뉴엘 멀버리 매장에서 고객 2명이 상품을 고르고 있다. (제공: 롯데백화점)

롯데百, 200여개 최대70%

현대百, 180여개 30~70%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백화점 업계가 이번 주부터 효자 품목 ‘해외명품’ 할인행사에 들어간다. 해외명품은 불황에도 매해 성장세를 보이는 분야로 롯데백화점의 경우 2014년부터 2016년까지 10%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10일 서울 본점을 시작으로 잠실점, 부산본점, 대구점 등 4개 점포에서 순차적으로 ‘19회 롯데 해외명품대전’을 열고 200여개 명품브랜드를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특히 올해는 추위가 1월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패딩, 코트 등 겨울 상품 물량을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렸다. 프리미엄 패딩 외에도 글로벌 패션 브랜드, 해외 명품 직매입 브랜드 등에서 아우터 비중을 50% 이상 늘렸다.

서울 본점에서는 롯데백화점이 운영하는 글로벌 패션 브랜드(GF)인 겐조, 엘리든 등 12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50억원 규모의 ‘패밀리 세일’을 열고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소니아리키엘 브랜드에서는 코트 등의 상품을 최대 70% 할인 판매하며,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인 겐조에서는 재킷 등의 상품을 최대 50% 할인한다. 엘리든, 엘리든 스튜디오, 엘리든 플레이 등 해외 럭셔리 브랜드 직매입 편집샵에서는 이브살로몬, 메이트, 애드 브랜드 등의 아우터 상품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또한 명품시계 매니아 사이에서 큰 인기를 받고 있는 럭셔리 워치 브랜드인 ‘크로노스위스’도 전 품목 30% 할인 판매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12일부터 무역센터점을 시작으로 압구정본점, 판교점, 대구점 등 전국 7개 점포에서 ‘2018 현대 해외패션대전’을 진행한다. 현대 해외패션대전은 1년에 두 번 진행하는 해외명품 및 수입 브랜드 할인 행사로, 이번 행사에는 무이 멀버리 아르마니 꼴레지오니 지미추 이자벨마랑 알렉산더왕 질샌더 등 총 180여개 해외패션 브랜드가 참여한다. 할인율은 30~70%다. 현대백화점 역시 지난해보다 추워진 날씨를 고려해 브랜드별 코트·패딩 등 아우터 물량 규모를 전년 대비 20%가량 늘렸다. 우선 오는 12~14일 무역센터점 지하1층 대행사장에서 듀퐁, 브로이어, 알레그리 등이 참여하는 ‘남성 수입의류 특가전’을 진행한다. 이후 압구정본점(1/31~2/8), 무역센터점(1/26~30), 판교점(1/31~2/4), 대구점(2/1~4), 목동점(2/22~25), 부산점(2/23~25), 울산점(2월말)에서 행사를 이어간다.

백화점 해외명품대전의 원조인 신세계백화점도 2월 최대 규모의 행사를 준비 중이다.

지난해 11월 진행된 해외패션대전 시즌오프에서 고객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제공: 현대백화점)
지난해 11월 진행된 해외패션대전 시즌오프에서 고객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제공: 현대백화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