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사회 > 보훈
UN 참전국 후손들, 6.25전쟁 격전지 ‘백마고지’ 찾다
유영선 기자  |  sun@newscj.com
2010.06.27 14:06:46
   
▲ 지난 25일 강원도 철원군 북서쪽에 위치한 백마고지를 방문한 UN 참전국 대학생들이 고지를 향해 열심히 올라가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대한민국의 분단된 현실 “안타까워”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6.25전쟁이 발발한 지 60년이 되는 지난 25일 6.25전쟁 최대 격전지 중 하나인 백마고지 전투 현장에 반가운 손님이 찾아왔다.

6.25전쟁 당시 풍전등화와 같은 위기에 직면한 대한민국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이역만리에서 UN 참전국 용사들이 목숨을 던졌다. 이들의 후손인 미국 호주 필리핀 인도 등 UN 참전국 및 의료지원국 교수 등 80여 명의 외국인 대학생들이 이곳 백마고지를 방문한 것이다.

이들은 6.25전쟁 60주년을 맞아 한남대 초청으로 6.25격전지와 전방부대 등을 방문해 분단의 현실을 느끼고 병영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24일부터 일정을 시작한 이들은 첫날 제20사단 잔디연병장에서 입소식을 갖고 신병교육대와 내무반, 역사관 등을 견학했다. 오후에는 훈련장에서 김형태 한남대 총장과 외국인 학생이 직접 전차에 탑승해 포탄을 발사하기도 했다.

   
▲ 지난 25일 강원도 철원군 북서쪽 12km 지점에 위치한 백마고지 정상에 오른 UN 참전국 대학생들이 반대편 가까이에 있는 북한 지역을 바라보면서 신기해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UN 참전국 대학생들은 25일에는 제5사단을 방문해 6.25전쟁 6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후 이곳 백마고지를 방문했다.

이들은 당초 백마고지가 아닌 군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DMZ 내로 들어가 휴전선과 불과 800m 떨어진 ‘열쇠전망대’에 올라가 분단 현장을 직접 볼 예정이었다. 그러나 천안함 사태 이후 남북관계 긴장이 고조되면서 취소됐다.

백마고지 정상에서 오스트레일리아 조슈 워스(40, Joshua Wass) 씨는 바로 앞에 보이는 북한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 경치를 바라보면서 감탄과 동시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는 “바로 앞에 아름다운 대자연이 펼쳐져 있는 데 서로 오갈 수 없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

세계학 전공인 애버게일 케이니(21, Abigail Canney) 씨는 “전공 수업시간에 제2차 세계대전에만 포커스가 잡혀 있어 한국전쟁에 대한 언급은 별로 없었다”며 “미국의 대부분 학생들은 6.25전쟁에 대해 잘 모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 공산주의 체제 하에서 아무것도 알지 못하고 피해를 당하는 북한 사람들이 너무 불쌍하다”며 “북한에서 어떠한 일이 일어날 지 알 수는 없지만 북한 정부가 마음을 열고 소통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명윤 한남대(22, 영어교육과) 학생은 “이 친구들이 UN 참찬국 후손들이지만 생각보다 6.25전쟁에 대해 잘 모른다”며 “하지만 이들이 궁금해 하는 것을 듣고 우리들도 모르고 있었던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됐다”고 했다.

6.25전쟁 당시 백마고지 전투에 참전한 김국태(81, 강원도 철원군 근남면) 씨는 UN 참전국 후손들이 왔다는 소식에 함박웃음을 지으면서 연신 “감사한 일”이라며 당시 백마고지 전투를 실감나게 설명했다.

전우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부분에서 김 씨의 눈에는 어느새 눈물이 고였다. 그는 당시 전우들의 희생이 백마고지를 역사적인 전쟁의 명소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6.25전쟁 당시 간성전투를 지원한 이진옥(81,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 씨는 “기갑부대 30명이 거의 다 죽고 9명이 남았는데 5명은 몸이 불편해 어딜 못 다니고 오늘 4명만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시 전우들과 백마고지 한 번 가 보자. 우리가 참여는 안했지만 얼마나 치열한 전투지냐. 묵념도 하고 참배도 한 번 하자고 해서 온 것”이라고 밝혔다.

백마고지는 이날 하루 종일 추모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6.25 당시 이곳에서 전투를 벌였던 참전 유공자와 이들의 가족, 미군과 국군이 단체로 방문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1일 입국한 외국인 학생들은 7월 11일까지 한남대에 머물면서 한국학 강의를 듣고, 한국 음식 및 한복 체험, 도자기 만들기, 대덕연구개발특구 및 산업체와 전주한옥마을 견학 등 다양한 체험학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 UN 참전국의 한 여대생이 지난 25일 백마고지에서 6.25전쟁 당시 백마고지에 참전한 김국태(81, 강원도 철원군 근남면) 할아버지와 사진을 찍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유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유플러스, 결국 사람 잡았다… 피해대리점주父 농약 마시고 숨져

LG유플러스의 부당한 피해배상 요구로 심리적 압박을 받던 피해대리점주의 부친이 농약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했다.6일 ‘LG유플
 

[방콕 현지르포] “달라이라마도 세 번이나 그를 찾아왔습니다”

불교의 나라 태국에서 왕실과 세계불자들이 함께한 축하행사가 열렸다. 태국 승왕 솜뎃 프라 니나삼바라(Somdet Phra Nynasamvara)의 100세 생일 축하연이 지난 1~3일 방콕 왓 보원니웻(Wat Bowon Niwet) 사원과 세계불교도우의회(WFB: World Fellowship of Buddhists) 회관에서 진행됐다.
 

[인터뷰] “법 공부를 해서라도 남양유업과 끝까지 싸울 생각입니다”

“대기업 상대로 이길 수 있을까, 저도 확신을 못 했어요.”남양유업의 항소 소식이 들린 지 일주일쯤 지나 박 씨(33)를 만났다. 올해 1월 남양유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10달 만에 ‘승소’ 판결을 받은 주인공이다.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며 인터뷰를 자청한 그지만, 다른 직장에 몸담고 있으니 이름과 얼굴은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세계치어리딩선수권대회서 멋진 모습 보이고 올게요” 한국선수단 출국

“세계치어리딩선수권대회서 멋진 모습 보이고 올게요” 한국선수단 출국

2014 세계치어리딩선수권대회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선수단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24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2014 세계치어리딩선수권대회는 세계 80여 개국이 참가하며 미국 올랜도 ESPN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개최된다.12게 종목으로 나뉘어 열띤 경연을 치를 대회에 우리 선수단은 스턴트 치어리딩 COED
추신수 선두타자 홈런… 7회 부상 교체

추신수 선두타자 홈런… 7회 부상 교체

추신수(32, 텍사스)가 올 시즌 2호 홈런포를 터뜨렸다.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콜리세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MLB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1회 초 선두 타자로 나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한 점 홈런을 쳤다.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3할1푼4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4월 23일자[천지만평] 2014년 4월 21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 자동이체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