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평창올림픽, 재난·재해 방비책 촘촘히 세워야
[사설] 평창올림픽, 재난·재해 방비책 촘촘히 세워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이 불과 3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새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시사하고 연이어 남북 직통 전화가 개설되는 등 낭보가 이어지고 있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는 한반도는 물론 지구촌 전쟁 위기 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사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향후 남북체육회담과 군사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전망과 벌써부터 평창 이후 남북 관계 변화를 예측하는 기사도 나오고 있다. 

올해는 6.25전쟁 정전 65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아직 한반도에 전쟁이 종식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남북이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교류의 물꼬를 튼다면 지구촌 분위기에 큰 변화가 올 것이다. 지구촌의 이목이 쏠린 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우리 정부와 국민이 만전을 기해야 하는 것이 있다. 바로 테러를 비롯한 각종 재난재해 방비책이다. 전문가들은 작은 재난이 큰 인재(人災)로 이어지는 원인은 재난재해가 ‘반복된다’는 인식이 없어서라고 꼬집는다. 실제 국내에는 방재전문인력이나 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런 와중에 치르는 평창올림픽이기에 더 세심하고 꼼꼼한 점검이 요구된다. 특히 국내에서 벌어진 각종 재난재해를 반면교사 삼은 대비책과 점검이 빈틈없이 이뤄져야 한다. 최근에는 조류인플루엔자(AI)도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해서도 긴장을 늦추지 말고 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또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이 지진에 따른 대비책이다. 2007년 강릉 인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평창과 정선 지역에서도 지진파가 감지된 만큼 지진대비책도 체크리스트에 포함돼야 한다. 

30년 전 88서울올림픽은 동서냉전 구도 종식에 기여했다. 이번 평창올림픽은 지구촌의 전쟁위협을 완화시키는 진정한 평화올림픽이 되기를 온 세계가 바라고 있다. 그러기 위해선 외형적인 경기운영뿐 아니라 안전하게 대회가 치러진다는 것이 담보돼야 한다. 이를 민관이 함께 인식해 각종 사고와 재난·재해 방비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