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같이 ‘가치여행’ 떠날까요] ② 울산 태화강정원박람회 & 창원 방문의해
[우리 같이 ‘가치여행’ 떠날까요] ② 울산 태화강정원박람회 & 창원 방문의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마다 “여기 좀 와보세요” 하며 자연·역사·문화 자원을 동원해 많은 이벤트를 준비한다. KTX 등으로 웬만한 곳은 2~3시간에 갈 수 있어 맘에 드는 곳이 있다면 금방이라도 훌쩍 떠나고 싶은 요즘. 새해, 단순한 관광이 아닌 ‘의미와 가치’를 담아 지역을 알리는 곳을 소개한다.

울산 태화강 전경. (제공: 울산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
울산 태화강 전경. (제공: 울산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

◆울산, 국제박람회 통해 태화강 2호 국가정원 추진
산업도시에서 생태도시로… 태화강국제정원박람회

[천지일보=김가현, 이선미 기자]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등 우리나라 산업도시의 대명사였던 울산이 푸르른 빛 머금은 생태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이런 노력으로 오는 4월 태화강을 무대로 국제정원박람회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순천만 국가정원에 이어 우리나라 두 번째 국가정원 지정을 추진한다.

울산시는 지난해 11월 ‘태화강 정원박람회 조직위원회’를 출범시키고 국가정원 수준에 맞는 품격 있는 ‘정원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조직위는 ‘정원박람회’의 발전 방향과 정책·계획, 정원조성, 심포지엄, 시민 참여프로그램, 각종 전시, 해외 유명작가 초청 등 다양한 계층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박람회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공모를 통해 접수한 작품을 1월 중 심사해 3월까지 정원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태화강 정원박람회 성공 개최를 통해 ‘국가정원의 요건’을 충족시키고 명분을 쌓아 대한민국 제2호 국가정원을 지정한다는 방침이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연어와 철새가 사는 생명의 강, 태화강이 국가정원으로 지정될 경우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인지도 상승으로 관광객이 증가해 지역경제 활성화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태화강의 보존을 이어가기 위해 국가정원 홍보에 적극 힘쓰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환경자산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시가 대한민국 제2호 국가정원 지정을 추진하고 있는 태화강 지정 권역은 태화강대공원, 철새공원 등 91만 3278㎡(하상면적 제외)다.

 

 

경남 창원시 진해해양공원. (제공: 창원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
경남 창원시 진해해양공원. (제공: 창원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

◆창원시, 세계사격선수권대회 연계 방문의해 선포
세계5대스포츠 축전 중 하나… 체류형관광 육성

 창원시가 올해 세계 5대 스포츠축전의 하나인 세계사격선수권대회 개최와 더불어 ‘창원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1500만명을 목표로 체류형관광 플랫폼을 내세우며 관광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8월 31일부터 15일간 열리는 ‘2018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는 120개국 45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국제사격장에는 어린이들이 사계절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놀이시설도 설치돼 모든 세대가 찾는 가족 친화형 관광시설이 될 전망이다.

창원을 찾는 관광객들은 2층이 오픈돼 있는 유럽 스타일의 창원시티투어버스를 만날 수 있다. 또한 저도 콰이강의 다리, 용지호수 무빙보트도 색다른 경험을 선사한다. 에머랄드 빛 바다 위를 걷는 듯한 재미를 주는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군 포로들이 만든 콰이강의 다리와 비슷하다 해서 이 이름을 별칭으로 갖고 있다. 오는 2월이면 바다 위를 시원하게 가로지르는 1.2㎞ 짚트랙이 진해해양공원에 설치된다. 단일구간으로는 국내 최장으로 시속 70㎞로 바다 위를 나는 듯한 스릴을 느낄 수 있다.

경남 창원시 저도 스카이워크(콰이강의 다리). (제공: 창원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
경남 창원시 저도 스카이워크(콰이강의 다리). (제공: 창원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

이 외에도 환상적인 야경의 빛거리, 창동예술촌과 상상길, 걷는 것 자체로 힐링이 되는 무학산둘레길, 진해드림로드,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 등 다양한 관광코스를 즐길 수 있다.

국제 크루즈선을 활용해 창원 관내 항구로 관광객을 유치하는 여행사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숙박일수에 따른 지원기준을 세분화해 체류형 관광을 유도한다. 관광도시 창원의 대표 간식으로는 맛, 영양, 가격면에서 길거리음식으로 활용도가 높은 ‘아귀 핫바’를 선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