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대 종단 대표, ‘사형제 폐지’ 호소
7대 종단 대표, ‘사형제 폐지’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대 종단 대표들이 29일 사형제도 폐지를 호소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2015년 10월 열린 국회에서 열린 7대 종단 대표의 사형제 폐지 촉구 공동성명 발표. (출처: 연합뉴스)
7대 종단 대표들이 29일 사형제도 폐지를 호소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2015년 10월 열린 국회에서 열린 7대 종단 대표의 사형제 폐지 촉구 공동성명 발표. (출처: 연합뉴스)

사형집행 중단 20주년 맞아 공동성명 발표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천주교, 개신교, 불교, 유교, 원불교, 천도교, 민족종교 등 국내 7대 종단 대표들이 사형집행 중단 20주년을 하루 앞두고 문재인 정부와 국회에 사형제 폐지를 호소했다.

이들은 29일 공동성명을 통해 “그 죄가 무겁다고 해 국가가 법의 이름으로 국민의 생명을 직접 빼앗는 일은 ‘제도적 살인’일 수밖에 없다”면서 “국가는 죽어 마땅하다며 국민의 생명을 빼앗으면서 국민에게는 사람을 죽이지 말라고 하는 말에는 권위가 있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끊임없이 반복되는 폭력의 악순환을 맨 처음 끊어 내는 일도 역시 정부와 국회처럼 우리 사회를 이끌어가는 위정자들이 결심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에게 “사형제도는 폐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천명하고 사형 확정자 61명을 무기수로 감형해 달라”고 요구했다.

20대 국회의원에게는 “현재 8번째 발의를 준비 중인 사형제도폐지특별법에 공동발의의원으로 참여하고 국회에서 입법을 통해 사형제도를 완전히 폐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국은 지난 1997년 12월 30일 이후부터 사형을 집행하지 않아 국제사회에서 ‘실질적 사형폐지국’으로 분류됐다. 15대 국회 때 사형폐지특별법이 수차례 발의됐지만, 현재까지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공동성명에는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의 제안으로 대한불교조계종 설정스님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 원불교 교정원장 한은숙 교무, 유교 김영근 성균관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박우균 회장 등 각 종단의 지도자들이 동참했다.

이 성명은 문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 청와대 민정수석, 현직 국회의원 전원에게 전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