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세계경제 亞무대로, 韓 8위·中 1위 전망… 인도 3위·일본 4위
2032년 세계경제 亞무대로, 韓 8위·中 1위 전망… 인도 3위·일본 4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통신 자료. 한국이 오는 2032년 세계 8위의 경제대국으로 올라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때 쯤 중국경제는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인도는 내년에 영국과 프랑스의 경제 규모를 앞지르면서 세계 5대 경제대국 반열에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싱크탱크인 경제경영연구소(CEBR)는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2032년까지 ‘세계 경제 톱 10’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 뉴시스)
블룸버그통신 자료. 한국이 오는 2032년 세계 8위의 경제대국으로 올라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때 쯤 중국경제는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인도는 내년에 영국과 프랑스의 경제 규모를 앞지르면서 세계 5대 경제대국 반열에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싱크탱크인 경제경영연구소(CEBR)는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2032년까지 ‘세계 경제 톱 10’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 뉴시스)

英 싱크탱크 경제경영연구소 분석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이 오는 2032년에는 세계 8위에 오르는 경제대국으로 올라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그해에 중국은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측됐고, 인도는 내년 영국과 프랑스의 경제 규모를 앞질러 세계 5대 경제대국 반열에 오른 후 세계 3위까지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싱크탱크인 경제경영연구소(CEBR)는 2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CBER은 2032년에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경제가 각각 8위와 10위로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CBER 보고서는 현재 세계 12위인 한국 경제가 2022년 캐나다를 따라잡으면서 10위로 올라설 선 후 잇따라 2027년 9위, 2032년 8위 자리에 오를 것으로 예측했다.

CEBR은 2032년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중국(현재 2위), ▲미국(1위) ▲인도(7위) ▲일본(3위) ▲독일(4위) ▲브라질(8위) ▲영국(6위) ▲한국(12위) ▲프랑스(5위) ▲인도네시아(16위) 순으로 꼽았다.

그야말로 아시아의 강세를 예상한 것이다. 일본은 인도에 밀려 4위로 내려앉지만 세계 4대 경제대국에 아시아 3개국이 이름을 올리고, 한국과 인도네이시아까지 ‘세계 경제 톱 10’에 가세해 절반이 아시아의 차지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아시아 주요 경제국들이 내년에도 착실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예측했는데, 무엇보다 중국이 미국을 추월한다는 것이 눈여겨볼 만한 점이다.

또한 현재 세계 7위인 인도는 내년 5대 경제대국에 진입한 뒤 2027년에는 일본과 독일을 제치면서 세계 3개 경제대국 자리까지 올라설 것으로 예측됐다. CEBR은 인도의 성장이 멈추지 않고 이어질 것이며, 금세기 후반에는 중국까지 앞질러 1위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주요7개국(G7) 멤버인 이탈리아는 2027년 12위로 밀려 날 것으로 예측됐고, 캐나다는 2032년에 12위로 처질 것으로 CEBR는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