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편향 논란’ 서소문공원 사업, 서울시 중구의회서 조건부 승인
‘종교편향 논란’ 서소문공원 사업, 서울시 중구의회서 조건부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도교, 동학 등 민족종교 진영 등으로 구성된 ‘서소문역사공원 바로세우기 범국민대책위원회’가 3일 서울 중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도교, 동학 등 민족종교 진영 등으로 구성된 ‘서소문역사공원 바로세우기 범국민대책위원회’가 3일 서울 중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종교편향 논란 등으로 사업중단 위기에 놓였던 서소문공원 사업이 서울시 중구의회에서 조건부로 승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3일 열린 본회의에서 중구의회는 ‘서소문 역사공원 사업’에 대한 조사특위의 결과보고서를 승인했다. 이 사업에는 총 46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데, 재원별로 보면 국비(문체부) 약 230억원, 시비(서울시) 약 137억원, 구비(중구) 약 93억원이다. 이번 승인은 조건부다.

특정종교에 편향되지 않도록 ‘조선 후기 역사문화 체험공간’이라는 사업의 목적과 취지에 부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조건이다. 이에 따라 이해관계자로 구성된 공동자문위 구성, 장소의 종교편향성 논란 해소, 완공 뒤 특정 종교에 운영 위탁 지양, 사후 관리비용에 대한 구비 편성문제 등 조건이 요구됐다.

조사특위는 서소문 사업이 특정 종교에 편향되는 것에 반대 입장이라는 점을 밝히며 특정 종교의 성지화가 전체 목적이 아닌 역사적 가치를 담아낼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길 지향한다는 입장이다.

조사위가 구성하는 공동추진위원회에는 중구청, 중구의회, 천도교(서소문역사공원 바로세우기 범국민대책위), 천주교, 학계전문가 등 이해관계자가 모두 포함된다.

서소문공원 사업은 중구의회가 중구청의 사업 진행 절차를 문제 삼아 예산 편성을 미루면서 중단될 위기에 놓였었다. 서소문공원 조성사업에 반대하는 일부 구의원들은 구청이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예산을 편성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지난 8월 천도교, 동학 등 민족종교 진영 등으로 구성된 ‘서소문역사공원 바로세우기 범국민대책위원회(범대위)’도 문제를 제기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반면 중구는 구의회가 뚜렷한 이유도 없이 사업을 반대하고 있는 셈이라고 맞섰다. 천주교계도 구의회를 방문해 서소문역사공원·순교성지 조성사업공사 재개를 촉구하며 신도와 사제 등 15만 9000여명의 이름이 올라간 서명운동 명부를 전달하기도 했다.

서소문공원은 천주교인과 실학자, 개혁 사상가들이 핍박을 받고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던 역사적 장소다. 동학(천도교)의 접주인 녹두장군 전봉준이 처형된 곳이기도 하다.

특히 신유박해(1801년)·기해박해(1839년)·병인박해(1866년)를 거치면서 수많은 천주교인이 처형됐다. 이 중 44명은 성인으로 시성됐고, 25명도 추가로 성인으로 시성될 예정이다. 지난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광화문 시복 미사에 앞서 이곳을 참배해 전 세계 13억 가톨릭 신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민혁 2017-12-26 23:07:16
모든 사람들의 위에서 존재해야할 종교를 악용하는 일은 없어야 하는데 말 그대로 평등하자고 종교를 인전해주는건데 말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