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성탄대축일 맞아 밤 미사 거행
천주교, 성탄대축일 맞아 밤 미사 거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염수정 추기경이 성탄 대축일을 맞아 25일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밤 미사를 드리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2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염수정 추기경이 성탄 대축일을 맞아 25일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밤 미사를 드리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25

“고통받는 이웃과 성탄의 기쁨 누리자”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성탄대축일 맞아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25일 0시에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밤 미사를 집전했다. 명동성당에는 많은 신도가 예수의 탄생을 경축했다.

염 추기경은 성탄절을 축하하며 가난하고 고통받는 이웃과 함께 성탄의 기쁨을 누리자고 당부했다. 또한 최근 논란이 되는 낙태죄 법안 폐지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이어 남·북한의 평화를 기원했다.

그는 먼저 전쟁과 테러, 빈익빈 부익부 현상, 각종 차별 등에 대해 “사람을 수단으로 생각하고 경제적 가치가 다른 모든 가치를 우선하기 때문”이라며 “생명의 가치를 존중하고, 겸손한 마음을 갖자”고 강조했다.

낙태죄 법안 폐지에 대해서는 “교회는 인간배아도 온전한 인간이며 아직 세상에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약하고 힘없는 생명을 마음대로 없앨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분명히 가르치고 있다”며 “태아는 우리가 돌봐야 할 가장 약한 존재이며 가장 소중한 생명”이라고 말했다.

남·북한에 대해서는 “우리 민족을 축복해주시고, 남북이 진정으로 화해를 이뤄 하루빨리 한반도에 평화의 날이 올 수 있도록 평화의 모후이신 성모님의 전구를 청한다”고 덧붙였다.

밤 미사에 앞서 염 추기경은 명동성당 마당에서 아기 예수를 말구유에 안치하는 예식도 치렀다. 미사 전에는 낙태죄 폐지 반대 서명 운동이 펼쳐지기도 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성탄 대축일을 맞아 25일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밤 미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신도들이 화답송을 부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2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성탄 대축일을 맞아 25일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밤 미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신도들이 화답송을 부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25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