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후 1년 넘긴 실업자 ‘역대 최고 비율’
퇴사 후 1년 넘긴 실업자 ‘역대 최고 비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한 구직자가 취업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한 구직자가 취업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DB

고용한파, 재취업 시장에도 영향
저숙련 일자리 기피 현상 나타나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퇴사 후 직장을 잡지 못하고 1년을 넘긴 실업자 비율이 역대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한파로 청년층 취업뿐 아니라 재취업 시장도 어려워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실업자 87만 4000명 중 26만 2000명(30%)은 퇴사 후 1년이 넘도록 새직장을 찾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취업 유경험 실업자’의 비율이 30%대에 도달한 것은 관련 통계를 시작한 지난 1999년 6월 이후 처음이며 역대 최고 수준이다.

취업 유경험 실업자 비율은 10%에 머물러오다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찾아오면서 20%대를 넘겼고 지난 2012년 유럽 재정위기 이후엔 20% 중후반대로 올라갔다.

최근까지 줄곧 25% 내외를 맴돌던 취업 유경험 실업자 비율은 지난 9월 26.1%에서 지난 10월 27.8%로 높아졌고 지난달에는 30%로 대폭 상승했다.

최근 1년 이내 퇴사한 경험이 있는 실업자를 포함한 취업 유경험자 비율은 91.5%로 지난 10월 92.1%보다 0.6%p 낮아졌다. 이는 취업 경험이 있는 실업자는 상대적으로 줄고 있지만 이 가운데 퇴사한 지 오래된 실업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20대 청년 중심의 신규 고용시장만 상황이 나빠지는 것이 아니라 재취업 시장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풀이됐다.

1년 이전 취업 유경험자 비율이 늘어난 이유에는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에 따른 지방직 공무원 추가 채용이 영향을 준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올해 공무원의 채용 기회가 늘어나면서 회사를 그만두고 재취업을 준비하는 비경제활동인구도 더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통계상 ‘실업자’로 분류된다.

다만 취업준비생은 비경제활동 상태로 분류돼 실업자 집계에서는 제외된다. 실제로 공무원 시험 등의 영향으로 취업준비생 수는 지난해 11월보다 감소한 약 63만 7000명을 기록했다.

청년실업 고용한파와 관련해선 청년들의 저숙련 일자리 기피 현상이 문제로 떠올랐다. 지난 20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발간한 ‘청년실업률은 왜 상승하는가’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15∼29세 청년실업률은 지난 2000년 이후 약 8% 수준을 보이다가 지난 2013년부터 급속도로 상승해 현재 약 10%다.

우리나라 청년 평균역량은 언어능력은 최상위권이며 수리능력과 문제해결능력은 중위권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비교 대상인 주요 33개 회원국 중 상위 1% 역량은 최하위권으로 언어능력은 25위, 수리능력은 29위, 문제해결능력은 26위였다.

반면, 하위 1% 역량은 언어능력 4위, 수리능력 6위, 문제해결능력 6위로 최고 수준이었다. 이는 우리나라 교육제도 특성에 기인한다는 것이 KDI의 설명이다.

최경수 KDI 선임연구위원은 “중간에 밀집한 우리나라 청년은 취업에서도 사무직, 생산직 등 중간수준의 일자리를 찾는다”며 “하지만 이런 일자리는 기술혁신으로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동질적으로 양성된 청년들이 3D 등 저숙련 일자리를 기피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KDI는 정보화 혁명이 각 경제에서 숙련인력에 대한 수요를 크게 늘렸다고 봤다. 이어 정보화 혁명의 진전이 느려지고 숙련인력의 수요가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숙련인력에 대한 수요가 1980~1990년대 급속도로 증가했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에는 크게 감소했다.

KDI는 “우리나라의 숙련인력 수요는 미국보다 작은데도 이미 줄어들고 있다면 경제혁신을 가속화해야 한다”며 “최상위 인력의 낮은 수준을 높여 숙련인력의 수요를 유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