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에 이어 北 병사 GP서 귀순… 올해 총 15명 귀순
北 주민에 이어 北 병사 GP서 귀순… 올해 총 15명 귀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병사가 GP를 통해 귀순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 병사가 GP를 통해 귀순했다. (출처: 연합뉴스)

귀순병 확보 당시 시정 불량
북한군 특이동향·교전 없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주민이 나무배를 타고 귀순한 데 이어 북한 병사가 육군 GP를 통해 귀순했다.

21일 합동참모본부는 북한군 1명이 오전 8시 4분께 중부 전선의 육군 GP를 통해 귀순해 왔고 안전하게 신병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귀순병은 초급 병사이며 자세한 귀순 동기 등 추가 사안에 대해서 합동조사팀에서 조사를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귀순 병사를 발견했을 당시 짙은 안개로 시정이 100m 이내로 불량한 상태였으며 교전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북한군의 특이 동향도 없다고 밝혔다.

또 이날 통일부는 전날인 20일 오후 11시 30분께 독도 북방 100㎞ 부근에서 나무배를 탄 북한 주민 2명이 귀순했다고 밝혔다.

이 북한 주민 2명은 해군 P-3C 초계기가 발견해 해군 함정이 귀순 의사를 확인 후 해양 경찰에 인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주미 2017-12-21 16:21:02
태영호 전 공사가 남한에 와서 놀랐던게 젊은층이 통일에 대한 간절함이 없는 것에 놀랐다고 한다 북한은 통일을 꿈꾸는 사람들이 많고 그 소망으로 산다는 기사를 봤는데 귀순하는 분들의 간절함을 많이 못 느끼고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