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유빗, 해킹 피해 첫 번째 파산 사례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 해킹 피해 첫 번째 파산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킹을 당한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 홈페이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9
해킹을 당한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 홈페이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9

19일 새벽 해킹 발생… 4월 이어 두 번째

수사 중임에도 사명 바꿔 영업 지속

업계 “타 거래소와 교류 없고 폐쇄적”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국내 중소 가상화폐 거래소 유빗(Youbit)이 해킹 피해를 입고 결국 파산절차에 들어간다. 유빗은 19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19일부로 거래 중단, 입출금 정지 조치 및 파산 절차를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해킹으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가 파산한 첫 사례다.

해킹은 이날 새벽 발행한 것으로 보인다. 유빗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5분께 해킹으로 인해 코인 출금지갑에 손실이 발생했다. 유빗은 “코인손실액은 전체 자산의 17% 가량이며 그 외 코인은 콜드지갑(네트워크와 연결되지 않은 가상화폐 지갑)에 보관돼 있어 추가 손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를 기준으로 모든 코인과 현금의 입출금은 정지됐다. 유빗은 오전 4시 기준 잔고의 75%는 선출금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나머지 미지급분에 대해서는 최종 정리가 끝난 뒤 지급할 예정이다. 4시 이후 입금된 현금 및 코인은 별도의 반환신청을 통해 전액 돌려받을 수 있다. 보상은 사이버종합보험의 30억원과 회사 운영권 매각 등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유빗은 밝혔다.

유빗은 지난 4월에도 당시 ‘야피존’이라는 이름으로 영업을 하다가 해킹 공격을 받은 바 있다. 피해 금액은 당시 가치로 55억원 정도다. 사고 이후에도 여러 차례 안전성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지난 10월 상호명을 유빗으로 바꿔 영업을 이어왔다.

이번 사태에 대해 금융당국에서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가상화폐 거래소는 현행법상 금융업이 아닌 통신판매업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앞선 가상화폐 거래소의 피해 사례에서도 당국은 같은 입장을 보여왔다.

보안업계에서는 북한 해커들의 소행으로 보고 있으나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 추측만 할 뿐이다.

한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유빗은 다른 거래소와 교류가 없어 규모나 위상을 알 수 없으며 최근 발족한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의 회원사도 아니다. 그는 “보통 거래소는 거래량을 공개하는데 유빗은 그러지 않아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할 수 없다”며 “4월 해킹 사건으로 수사 중인 곳에서 투자자들이 거래하고 있다는 점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가상화폐 자체는 사실상 해킹이 불가능하나 가상화폐를 보관하는 전자지갑은 해킹을 당할 수 있다. 대부분 피해도 전자지갑이 털린 사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