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북핵 평화적 해결’ 공동목표 확인”
한·일 외교장관 “‘북핵 평화적 해결’ 공동목표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이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19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이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강력한 대북제재 압박과 외교 노력 지속”
한·중·일 정상회담 조기개최 긴밀협력키로
일 외무상 “평창올림픽 계기, 아베 방한 검토”
‘위안부 합의’ 상호 이견… 지속 논의키로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일 외교장관 회담이 1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다로(河野 太郞) 일본 외무상이 만나 이뤄진 가운데, 양 측은 ‘한일 관계’ ‘북 핵·미사일’ 문제를 중심으로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교환을 했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올해 한·일 간 어려움이 없지 않았으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다양한 레벨에서 일본 측과 빈번히 소통해 오면서 양국 간 어려운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미래지향적 성숙한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한·일 양국 간에 존재하는 어려운 문제가 있으나, 이를 적절히 관리하면서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다양한 레벨에서 소통을 강화해 양국 간 협력을 보다 심화·확대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北 핵·미사일 평화 아래 제재압박… 위안부 문제 지속 논의

특히 양 장관은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로 엄중해진 한반도 안보 상황에 대해서는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하고, 강력한 대북 제재·압박과 북한을 비핵화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 내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효과를 높이기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하고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 당시 ‘위안부 합의’ 문제와 관련해서는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강 장관은 고노 외무상에게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위안부TF)’ 관련 동향을 간략히 설명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기자들에게 “한국은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이견을 나타냈다.

‘위안부TF’는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015년 12월 28일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로 피해자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충분히 거치지 않고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이라고 선언한 점과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과 관련한 문구를 담은 점 등에 대해 비판 여론이 일면서 지난 7월 31일 외교부 장관 직속으로 출범했다. 위안부TF의 조사 결과는 오는 27일 발표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또한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일본 측의 조속하고 성실한 이행을 촉구했다. 이러한 위안부,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등 사안들은 그 사안대로 다루어 나가면서 양국이 미래지향적 성숙한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가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 장관은 강조했다.

이에 양 장관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하고,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와 관련해서는 한일 양국 간 실무협의를 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유골봉환과 사할린 한인 지원과 같이 과거사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가능한 사안에 관한 실무 논의도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아베 방한 및 한중일 회담 요청… 국장급 협의 정례화

강 장관은 오는 2018년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아베 총리의 방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일본 측이 적극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외교장관 간 소통 강화를 위해 고노 외무상의 조속한 방한도 기대한다고 했다.

고노 외무상은 아베 총리의 방한에 대해 검토해 나가고자 한다고 하고 본인의 방한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성사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자고 답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 장관은 또한 일본 개최 예정인 한·일·중 정상회의 조기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장관은 상호간 긴밀한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수시 연락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양 장관은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9.7 블라디보스톡 개최 한·일 정상회담 시 양국 정상간 협의된 경제·문화·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의 협력을 보다 구체화하기로 했다.

특히 양 장관은 내년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을 활용해 양국관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갈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러한 차원에서 양국 간 현안 점검과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구체화·가시화해 나가기 위해 ‘한·일 국장급 협의’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 장관은 우리 젊은이들의 일본 기업 취업 증대 등 청년 일자리 창출 관련 구체 협력 방안을 검토해 나가고, 양국 국민 편익 증진을 위한 한일 사회보장협정 개정 검토를 위해 실무 논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