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군용기 편대, 이어도 통과 독도 근처까지… KADIZ 침범 의도는
中 군용기 편대, 이어도 통과 독도 근처까지… KADIZ 침범 의도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 핫라인 통해 경고… 중국 측 “연례 훈련, 국제법 부합”

중국 공군의 J-11 폭격기. (출처: 뉴시스)
중국 공군의 J-11 폭격기.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중국의 군용기 5대가 18일 이어도 부근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해 우리 공군기가 긴급 출격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중국 국적 군용기 5대가 이날 오전 10시 10분쯤 KADIZ로 진입하는 것을 포착한 뒤 F-15K와 KF-16 등 공군 전투기 편대를 긴급 출격시켰다.

이후 중국 군용기는 JADIZ(일본 방공식별구역) 내 비행 후 KADIZ를 경유, 오후 1시 47분경 이어도 서방 KADIZ 외곽 지역에서 중국 방향으로 최종 이탈했다고 합참은 설명했다.

중국 군용기는 H-6 폭격기 2대, J-11 전투기 2대, TU-154 정찰기 1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군용기는 이어도 남서쪽 방향에서 KADIZ에 진입한 뒤 이어도 바로 남쪽을 스치듯 지나가 동해상의 독도 남동쪽 인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이어 기수를 돌려 남서쪽으로 방향을 바꾼 군용기는 마라도와 이어도 사이 상공을 지나 중국 해역으로 빠져 나갔다.

이어도는 한국과 중국, 일본의 방공식별구역이 겹치는 지역이다.

우리 군은 서남방 지역에서부터 미상의 항적을 최초 포착한 뒤 MCRC(중앙방공통제소)에서 중국군 핫라인을 이용해 해당 항공기가 중국 군용기임을 확인했다.

이에 우리 군은 한중 방공센터 간 핫라인으로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을 경고하자, 중국 측은 “일상적 훈련”이라며 “한국 영공에는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는 회신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긴급 출격한 우리 군 전투기와 중국 군용기 사이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우리 군 전투기는 중국 군용기가 KADIZ를 최종 이탈할 때까지 감시 비행했다.

선진커(申進科) 중국 공군 대변인은 이날 중국 군용기 KADIZ 진입과 관련해 “연례 훈련을 목적으로 한일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이번 훈련의 목적으로 국제 공역에서의 원양 실전 능력 점검이라고 밝히고 “관련 국제법과 국제 행위에 부합하며, 어떤 특정 국가나 지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KADIZ는 우리나라의 영공 방위를 위해 군사분계선(MDL)을 기준으로 동·서·남해 상공에 설정된 일정한 공역을 의미한다.

군은 KADIZ 내로 진입하는 적성 항공기 및 주변국의 미식별 항공기에 대한 식별과 침투 저지를 위한 공중감시 및 조기경보체제를 24시간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