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예정대로 추진
세종시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예정대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들어설 예정지(붉은 원)인 세종시 전월산 전경. (출처: 세종시청)
조계종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이 들어설 예정지(붉은 원)인 세종시 전월산 전경. (출처: 세종시청)

일부 개신교 단체, 여전히 반대 외쳐 논란 계속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일부 개신교 단체의 반발로 관련 예산이 전액 삭감되면서 논란이 일었던 세종시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이 예정대로 추진된다. 하지만 일부 개신교 단체는 여전히 반발하고 있다.

세종시의회는 지난 15일 세종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제46회 2차 정례회 5차 본회의’를 열고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예산 20억원이 포함된 2018년 세종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조계종에서 추진하고 있는 세종시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은 세종시 전월산 인근 특화종교용지 16000㎡에 건물면적 5850㎡ 규모로 세워진다.

사업은 총 180억원의 규모로 자비부담 72억원 외에 국비 54억원, 시비 54억원의 보조금 예산이 책정돼 있다.

이 사업은 대한불교조계종이 해당 종교용지를 공급받아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체험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앞서 기독교계와 불교계는 시비 지원 문제를 놓고 번갈아 기자회견을 여는 등 큰 갈등을 보였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도 지난 11일 특정종교에 특혜를 주지 않았다고 성명을 냈다.

개신교계는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반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시위를 했다. 이들은 해당 예산이 불교에 대한 특혜임을 주장하고 있다. 체험관 건립에 대한 국가 예산 책정은 불교의 신도시 포교에 대한 지원인 만큼 정교분리를 위반한 특혜라는 이유에서다.

불교계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열고 “전통문화의 보존과 계승은 종교적, 정치적 유불리 이해관계에 의해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예산은 시의회를 통과했지만, 일부 개신교 단체는 같은 날 세종시의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민청원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불교문화체험관 건립 반대를 외치고 있어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