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방중 기자 폭행, 용납할 수 없는 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방중 기자 폭행, 용납할 수 없는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가 15일 ‘방중 기자단 폭행사건’에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사무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5
[천지일보=김지헌 기자]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가 15일 ‘방중 기자단 폭행사건’에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 신문방송편집인협회 사무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5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일정 중 한국 기자를 중국 측 경호원들이 폭행한 것에 대해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15일 강력하게 규탄했다.

협회는 성명에서 “중국 측 경호원들이 취재 중인 한국 기자들을 무자비하게 집단 폭행한 것은 국제사회에 보편적인 언론자유를 짓밟는 폭거이자 인간의 존엄성을 파괴하는 야만적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근접취재 비표를 소지해 정당한 취재 권한이 있는 기자들을 단순히 제지하는 수준을 넘어 무차별 구타하고 신체적, 정신적으로 씻을 수 없는 심한 상처를 준 작태는 그 자체로 불법일 뿐 아니라 어떤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 당국에 폭행 당사자 등 처벌과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협회는 “우리 정부도 중국 측이 폭행 관련자 규명과 처벌 등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하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요구한다”며 “언론자유에는 취재의 안전이 포함된다는 점을 인식해 국빈 방문 수행단에 포함된 취재기자들의 기본적인 안전을 보장하는데도 각별히 유념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 B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에게 일방적으로 폭행 당해 쓰러져 있다. (출처: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