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천주교, 신앙 일치 위해 손잡은 지 3년… 결실은?
개신교-천주교, 신앙 일치 위해 손잡은 지 3년… 결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국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한국신앙과직제)’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서 제3차 총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1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국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한국신앙과직제)’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서 제3차 총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1

 

한국신앙과직제 제3차 정기총회

‘종교개혁, 그리스도교 공동의 유산’ 출판 기념식도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국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한국신앙과직제)’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서 제3차 총회를 열었다. 또한 총회에서는 출판행사도 진행됐다.

먼저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는 한국신앙과직제에 “우리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이루는데 선두적인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면서 “동시에 세계평화를 위해 힘쓰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이홍정 총무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지나면서 한국의 천주교, 정교회와 개신교는 무지와 교만과 편견의 세월을 비판적으로 성찰한다”며 “십자가 아래에서 우리가 지닌 공동의 신학 유산을 허용하며 공동의 실천을 성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정교회 암브로시오스(조성암) 주교는 “오늘날 사람들은 다른 어느 시대보다도 이 그리스도인들이 하나가 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하지만 분열로 인해 우리 그리스도교회의 힘이 굉장히 약해져 현재의 이러한 모습이 가지게 된 것 같다”며 “아마도 우리는 2018년을 회개의 기간으로 맞이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국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한국신앙과직제)’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서 제3차 총회를 열고 ‘종교개혁, 그리스도교 공동의 유산’ 출판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1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한국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한국신앙과직제)’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서 제3차 총회를 열고 ‘종교개혁, 그리스도교 공동의 유산’ 출판 기념식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11

 

총회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논문집 ‘종교개혁, 그리스도교 공동의 유산’ 출판 축하와 헌정의 시간을 가졌다.

출판에 앞서 NCCK 신학위원회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에큐메니컬 시대 새로운 패러다임에서 다양성 속의 일치적 지평을 열어가며 그리스도께서 요청하신 ‘하나인 교회’를 찾아가는 순례의 여정으로 되새기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 신학자들의 500주년 기념 논문집 ‘종교개혁, 그리스도교 공동의 유산’을 출간했다.

신학위는 “천주교와 개신교 신학자들이 교회 분열의 원인이 된 다양한 역사적, 신학적 문제들을 각자의 관점에서 해명하고 오늘날 상이한 신앙 유산과 전통들을 이해하는 서로 다른 입장을 보여주고 있다”며 “신학적 사유가 지닌 동일성과 다양성을 함께 확인할 수 있다는 데 그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