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주 방중 준비 매진… 한·중 ‘관계복원’ 관심
문 대통령, 내주 방중 준비 매진… 한·중 ‘관계복원’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출처: 뉴시스)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 문 대통령 방중 회담서 만날 예정

양대 의제로 ‘북핵·경제교류’ 예상… ‘사드 문제’ 거론할지 주목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주말인 9일 공식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다음 주 있을 예정인 중국 국빈 방문 준비에 매진했다.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일정은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3박 4일간이다. 청와대는 이번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으로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얼어붙었던 한·중 관계를 회복하겠다는 입장이다.

먼저는 방중 기간 이뤄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와의 회담 준비에 진력하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7월 독일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11월에 열린 베트남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서 만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 이뤄질 만남은 국제행사를 계기로 한 것이 아닌 정식 회담이라 더 깊은 대화가 오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북핵 해법’과 ‘한중관계 정상화’가 양대 화두로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달 말 신형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화성-15’ 발사하고 핵보유국임을 선언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어떤 해법을 가져올 수 있을지가 한반도 정세에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하거나 원유공급 중단을 요청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문 대통령은 또 사드 배치 갈등으로 인해 시작된 중국의 경제 보복을 철회하고 양국 간 교류를 활성화하는 ‘관계복원’을 위한 노력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한중관계를 정상화 한다는 것에는 양국 모두 어느 정도 공감대를 이룬 상황이다. 다만 사드 문제는 여전히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한중 양국은 지난 10월 31일 사드 문제와 관련해 상대국의 입장을 이해하고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킨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사드 문제가 거론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지만 사드 문제를 엄중하게 여겨온 중국 정부의 기조를 고려한다면 쉽게 예단하긴 이르다는 것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충칭(15∼16일) 방문 준비도 준비하고 있다. 충칭은 김구 선생이 이끈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있던 곳이다. 또한 중국 정부가 추진 중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중국을 중심으로 거대 경제권을 구축하려는 구상)의 출발점으로도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충칭 방문을 통해 중국에는 경제 협력의 메시지를, 일본에는 과거사 관련 메시지를 던지려는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천지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00902
  • 등록일자 : 2009년 7월 1일
  • 제호 : 천지일보
  • 발행·편집인 : 이상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89길 31 코레일유통 빌딩 3~5층
  • 발행일자 : 2009년 9월 1일
  • 전화번호 : 1644-75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금중
  • 사업자등록번호 : 106-86-65571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3-서울용산-00392
  • 대표자 : 이상면
  • 「열린보도원칙」 천지일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강은영 02-1644-7533 newscj@newscj.com
  • Copyright © 천지일보 - 새 시대 희망언론.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cj@newscj.com  ND소프트
인터넷신문위원회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