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불교역사문화체험관 건립 두고 불교-개신교 ‘시끌’
한국불교역사문화체험관 건립 두고 불교-개신교 ‘시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12일부터 13일까지 2017년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청취하고 있다. (제공: 세종시의회)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16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12일부터 13일까지 2017년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청취하고 있다. (제공: 세종시의회)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16

개신교 “국·시비 예산 지원, 정교분리 위반한 특혜”
불교계 “반사회적 종교편향 행위 좌시하지 않을 것”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세종시에 추진 중인 한국불교역사문화체험관 건립이 개신교계 반발로 사업에 제동이 걸리자 불교계가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세종시의회 본회의를 앞두고 지난 1일 열린 산업건설위원회 예산 심사에서 관련 시비 예산 20억원이 전액 삭감됐기 때문이다.

세종시불교사암연합회(회장 환성스님)와 세종시불교신행단체협의회는 지난 7일 서울 세종특별자치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합회는 “불교 편향적 사업이 아닌 세종특별시민에게 유익한 시설임에도 한 기독교 단체의 시위로 인해 사업이 좌초되는 현 상황에 우려를 표한다. 전통문화의 보존과 계승은 종교적, 정치적 유불리 이해관계에 의해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연합회는 조계종에 적법한 절차를 통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일부 개신교 단체들의 막무가내식 반대와 이에 동조하며 그릇된 판단과 행동을 하는 편향된 의원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며 “전통문화를 부정하고 사회를 갈등과 반목으로 몰아가는 반사회적 종교편향 행위를 좌시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세종시는 지난달 2018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을 위해 국비와 시비 54억원씩 108억원이 지원된다고 했다. 이 체험관은 지난 2014년 당시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총무원 분소를 설치하려다가 대신 설립하기로 한 시설이다.

그러자 개신교계는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건립 반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시위를 시작했다. 이들은 해당 예산이 불교에 대한 특혜임을 주장하고 있다. 체험관 건립에 대한 국가 예산 책정은 불교의 신도시 포교에 대한 지원인 만큼 정교분리를 위반한 특혜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세종시는 “한국불교문화체험관은 한국 전통문화인 불교를 알리기 위한 문화 복지 시설로 특정 종교 편파지원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반발이 거세지자 결국 지난 1일 심의 끝에 한국불교문화체험관 설립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세종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부결시킨 한국불교문화체험관 관련 예산은 오는 14일까지 열리는 예결위나 15일 본회의에서 의장 직권으로 상정해 재심의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