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외부 전문가 그룹 자문회의’… 발전방향모색
부산항만공사 ‘외부 전문가 그룹 자문회의’… 발전방향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8
부산항만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8

부산항, 물동량 2000만TEU를 넘어 물류 종합 중심 항만으로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가 8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00만TEU 시대를 맞이한 부산항이 나아가야 할 길’이라는 주제로 ‘부산항만공사 외부 전문가 그룹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부산항은 올해 최초로 연간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 2000만TEU를 달성할 예정으로 메가 허브 포트로의 도약 전환점을 맞고 있다.

BPA는 부산항의 위상에 부합해 부산항 이용 고객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고자 마케팅 및 조사·분석 연구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해운·항만 산업 분야 최고 권위의 전문가가 참여한 외부 전문가 그룹을 결성했다. 해운·물류 관련 협회와 기관, 연구소뿐만 아니라 해운선사, 토목기술 관련 기업 등 해운·항만 업계의 전·현직 전문가 20명으로 구성했다.

BPA는 장기화된 해운시장 침체와 급변하는 국제물류 환경 속에서 부산항이 생존하고 고부가가치 창출 종합 물류 허브로 성장하기 위해 전문가의 경험과 지식, 노하우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외부 전문가와 해운·항만 관련 다양한 분야의 조사연구 과제를 발굴해 추진하고 정기적인 워킹그룹, 워크숍을 통해 부산항 현안 과제에 대한 해결책을 고민하고 발전 방향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부산항만공사는 수도권 지역에 집중된 해운·물류 시장정보와 전문지식을 적시에 파악해 부산항 이용 고객 마케팅 및 정책 수립에 활용하고자 서울사무소의 기능을 대폭 확대 및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개최한 ‘외부 전문가 그룹 자문회의’는 부산항만공사의 이러한 계획을 추진하기 위한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집중 토론을 통해 부산항 발전을 위한 값진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서 이성우 KMI 항만물류연구본부장은 “북항과 신항의 기능 특화를 통한 공존방안을 고민해 물동량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부산항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인용 前 현대 부산신항터미널 사장은 “고객과 종사자의 가치가 함께 추구되는 부산항으로 도약하기 위해 부산항만공사가 항만운영 개발을 위한 중심점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준영 前 현대상선 상무는 “부산항이 가진 장점을 살려 문제점을 극복할 수 있도록 긍정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부산항이 직면한 현안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중한 의견을 모아 업계와 공감대를 형성해 부산항의 이용자와 고객이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