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 노인일자리 6만 6483개 창출
경기도, 내년 노인일자리 6만 6483개 창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천지일보(뉴스천지)DB
경기도청. ⓒ천지일보(뉴스천지)DB

노인일자리 내년도 30.3% 증가

[천지일보 경기=강은주 기자] 경기도가 내년에 172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익활동분야 5만 2630개, 시장형 1만 599개, 민간 인력파견형 3254개 등 6만 6483개의 노인일자리를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올해 5만 1019개보다 1만 5464개(30.3%) 늘어난다.

노인일자리 사업은 공공분야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익활동분야와 노인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민간분야 틈새시장을 공략한 시장형, 기업에 노인인력을 파견하는 인력파견으로 구분돼 추진한다.

공익활동분야에는 노노케어, 장애인 봉사, 공공시설봉사, 취약계층 지원, 경륜전수 등 5만 2630명의 노인이 참여하며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가 월 30시간 이상 일할 경우 27만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시장형 노인일자리는 소규모 매점이나 전문 직종 사업단 등을 공동으로 운영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학교급식 도우미, 스쿨존 교통지원 등 전문서비스형, 공동작업형, 아파트택배, 식품제조나 판매 등 제조판매형 등 3개 분야에 1만599개의 일자리가 제공된다.

인력파견형은 일정교육을 수료하거나 관련된 업무능력이 있는 노인을 해당 사업장에 연계하는 일자리다. 경영, 통계, 고객상담 등 관리사무, 교육 강사, 시험감독 등 공공전문, 요양, 간병, 운송, 배달 등 서비스, 요금 정산, 매표, 주유 등 판매, 청소, 환경미화, 주차관리 등 단순노무 등 5개 분야에 3254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시장형 노인일자리와 인력파견형은 60세 이상 노인이 대상이며 임금은 근로시간과 능력에 따라 차등적으로 지급한다.

강윤구 경기도 사회적일자리과장은 “정부의 공익형 일자리 확대 방침에 따라 지방비 부담 감소, 인력 확충, 제도 개선도 지속해서 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