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로랑생’ 사진 앞에 선 히로히사 요시자와 관장
‘마리 로랑생’ 사진 앞에 선 히로히사 요시자와 관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마리 로랑생전-색채의 황홀’ 기자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히로히사 요시자와 마리로랑생뮤지엄 관장이 마리 로랑생 사진 앞에 서서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8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마리 로랑생전-색채의 황홀’ 기자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히로히사 요시자와 마리로랑생뮤지엄 관장이 마리 로랑생 사진 앞에 서서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