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거취 ‘관심↑’… 최승호 MBC 사장 “새로운 앵커 체제 마련”
배현진 거취 ‘관심↑’… 최승호 MBC 사장 “새로운 앵커 체제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현진 거취 ‘관심↑’ (출처: MBC)
배현진 거취 ‘관심↑’ (출처: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해 언급했다.

8일 방송된 CBS 표준 FM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MBC 신임 사장으로 선임된 최승호PD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최승호 사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일단 국민의 신뢰를 다시 얻는 것이다. 뉴스 바로 세우고, 시사 프로그램 바로 세우고. 그래서 정말 MBC가 과거와 같은 그런 모습이 아니고 정말 국민께 믿음을 줄 수 있는 방송으로 빨리 거듭나는 것. 비교적 빠른 시간 내에 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세간의 관심인 배현진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해서는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김현정 앵커가 “새로운 앵커 체제라는 말은 앵커 교체를 하신다는 말씀이냐”고 재차 묻자, 최승호 사장은 “보도본부에서 아마 계획해서 하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신동호 아나운서의 거취에 대해서는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는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 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드러났다. 그분은 저희가 생각할 때는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승호 사장은 “최선을 다해서 국민께 보답하는 그런 MBC를 만들겠다. 설렘보다는 사실 책임이 무겁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