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고대하고 있어”
美백악관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고대하고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 트위터)
(출처: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 트위터)

[천지일보=이솜 기자]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이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길 고대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히며 “미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면서 “우리는 한국민, 그리고 다른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대회 장소가 안전하도록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샌더스 대변인은 트위터에 글을 올리기 직전에 가진 백악관 브리핑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전날 미국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아직 공식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는 게 헤일리 대사가 한 정확한 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샌더스 대변인은 “올림픽 개막이 가까워지면 관계 기관들이 합동으로 참여하는 프로세스를 거치게 되며, 궁극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의 1988년 올림픽 등 주요 대회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을 확신하며, 우리는 그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우리는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고 말한 뒤 “미국민의 안전이 우리가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문제다. 어느 지역에서든, 무슨 이유에서 미국민이 심각한 위험에 처해있다고 판단된다면 우리는 그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