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위대, 내년 미국 해병대와 캘리포니아서 공동 훈련
일본 자위대, 내년 미국 해병대와 캘리포니아서 공동 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도쿄 인근 요코스카 기지에 있는 해상자위대 소속 이즈모 항공모함에 헬리콥터 한 대가 착륙하려 하고 있다. 이날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이즈모 항공모함을 직접 시찰했다.
일본 도쿄 인근 요코스카 기지에 있는 해상자위대 소속 이즈모 항공모함에 헬리콥터 한 대가 착륙하려 하고 있다. 이날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이즈모 항공모함을 직접 시찰했다.

“중국의 해양 진출 가속화 대비 위한 것”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육상자위대가 내년 1~2월 미국 해병대와 캘리포니아에서 공동훈련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7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번 공동훈련에 참가할 360여명에는 내년 3월 일본에서 창설될 수륙기동단의 핵심이 될 나가사키 현 사세보 시 소재 아이노우라 주둔지의 해당 연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수륙기동단은 상륙작전을 전문으로 하는 기동단이며 육산자위대에 2100명 규모로 조직될 예정이다.

이 매체는 일본의 이 같은 훈련에 대해 중국과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가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 등에 대한 중국의 해양 진출 가속화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했다.

공동 훈련은 적에게 빼앗긴 낙도에 상륙해 전투를 벌인 후 탈환하는 등 종합 훈련으로 실시한다.

미국은 해군 함정을 지원하고 일본 자위대가 미군 수륙양용차 AAV7을 조작해 상륙하는 실전 훈련을 도울 예정이다. 미국 해병대에서는 250여명이 공동 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교도통신은 “훈련에는 중국에 미·일 도서방위 능력을 과시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해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