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원주~강릉 철도에 재난방송설비 설치… 안전성 강화
철도공단, 원주~강릉 철도에 재난방송설비 설치… 안전성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오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기간 인천국제공항~평창(진부)~강릉을 잇는 원주~강릉 철도의 지하 구간이나 터널에서도 재난방송을 수신할 수 있도록 FM·DMB 중계설비를 추가로 설치한다고 밝혔다.

현재 철도 터널 내에서 FM 방송을 청취하거나 DMB를 시청하는 것은 수도권 등 일부 지역에서만 가능해 재난 발생 시 정보를 빠르게 전파할 수 있는 설비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공단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주~강릉 구간 중 200m가 넘는 31개 터널에 FM·DMB 중계설비를 설치해 터널 내에서도 재난방송을 끊김없이 시청 가능토록 해 올림픽을 찾는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유사 시 안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

최태수 철도공단 전자통신처장은 “원주~강릉뿐 아니라 향후 철도건설 사업에도 FM·DMB 중계설비를 순차적으로 구축할 것”이라며 “오는 2018년까지 5개 사업에 약 70억원을 발주해 100여명의 일자리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