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 열린다
부산서 ‘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시와 아시아변리사회 한국협회가 ‘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를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식재산권 창출·활용·보호의 중요성을 부각하고 지식재산 선도도시로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자리다.

2021년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 유치는 부산시와 아시아변리사회 한국협회, 한국관광공사, 부산관광공사 등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업으로 일궈 낸 성과다.

아시아변리사회(APAA)는 20개국 변리사 2300여명이 회원으로 구성돼 있고 아시아 지역내 지적재산권 보호 증진 및 강화를 목적으로 설립된 단체다. 아시아 변리사 및 지식재산 전문가들의 전문지식 함양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는 아시아권내 최대 규모이자 가장 권위 있는 지식재산 분야 행사로서 회원국 간의 치열한 경쟁을 통해 개최지가 결정되며 회원 1300여명을 비롯하여 미국·유럽 등 역외에서도 400여명이 참석하는 국제회의다.

부산시는 이번 행사가 중소기업, 개인창업가, 변리사 등이 지식재산 기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국제 비즈니스상담회 등 국내행사와 연계 개최해 행사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아시아변리사회 이사회 참가자 모두 사회지도층인 변리사로서 지역관광 활성화에 일조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산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지식재산 선도도시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