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션열기’ 논란에… 정청래 “인터넷 쌩초보님들, 반성하고 손들고 나와라”
‘옵션열기’ 논란에… 정청래 “인터넷 쌩초보님들, 반성하고 손들고 나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출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포털 사이트 댓글 부대 활동 증거로 거론되고 있는 ‘옵션열기’ 논란을 언급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옵션열기 열사님들께 명령한다!’는 글을 올렸다.

글에서 정 전 의원은 “너희들은 완전 포위됐다”며 “은신처도 알고 있다. 너희들이 한 짓은 이미 캡처해 뒀다”고 했다.

이어 “인터넷 쌩초보님들”이라며 “너희들은 숨을 곳이 없다. 얼른 반성하고 손들고 나와라! 그게 살 길이다”고 말했다.

앞서 김어준은 7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댓글 부대가 활동할 때마다 특정 프로그램으로 지시를 받는데, 이들이 특정 문구를 복사해 붙여 넣는 과정에서 ‘옵션열기’라는 댓글을 달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