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 “5.18암매장 발굴 전략 일부 수정했다”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 “5.18암매장 발굴 전략 일부 수정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5.18기념재단이 7일 오후 본 재단 2층 시민사랑방에서 암매장 추정지인 화순 너릿재 발굴 확대 및 UCLA 5.18관련자료 등 전두환 회고록 2차 가처분 등에 관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가운데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천지일보=이미애 기자] 5.18기념재단이 7일 오후 본 재단 2층 시민사랑방에서 암매장 추정지인 화순 너릿재 발굴 확대 및 UCLA 5.18관련자료 등 전두환 회고록 2차 가처분 등에 관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는 가운데 김양래(왼쪽) 5.18기념재단 상임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김양래 상임이사는 이날 “5.18암매장 발굴에 대한 전략을 일부 수정했다”고 밝혔다.

너릿재 공원 주차장 지역 발굴은 토지 소유주와 발굴 동의 절차를 거쳐 광주시 동구청의 행정협조를 받아 5.18기념재단이 담당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