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다시 한번”… 국민-바른, ‘예산 갈등’ 털고 정책연대 재시동
“미워도 다시 한번”… 국민-바른, ‘예산 갈등’ 털고 정책연대 재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사진 왼쪽부터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김동철 “통합, 지금은 아냐”
“수 많은 정치세력과 대통합”
박지원 “安, YS 지도력 없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예산 정국에서 서로 엇갈린 목소리를 내며 정책연대가 흔들리는 듯했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7일 12월 국회에서 남은 입법과제에 대해 공조를 다지는 등 갈등 봉합에 나섰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양당 정책모임인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예산안 처리 과정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지만,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의 사과를 수용했다.

이와 더불어 다음 주에 열릴 호남지역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동반참석을 고려하는 등 지난 갈등을 털어버리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서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이번 협상 과정에서 정책연대가 제대로 힘을 발휘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해 죄송하다”며 “협상 권한이 지도부에 위임되다 보니 마지막에는 진척 상황을 알 수 없었다”고 사과했다.

이에 바른정당 김세연 원내대표 겸 정책위의장은 “아쉬운 대목이 있다. 기대했던 결과가 나오진 않았지만, 다가올 입법안에 대해선 처음 기대했던 신뢰가 쌓이길 바란다”고 답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바른정당과 통합 방향에 대해 공감하면서도 지금은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모든 일에는 때가 있는데 지금은 양당이 정책연대를 통해서 굳건한 어떤 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순서에 따라 먼저”라며 “분명히 양당 간 통합의 때는 오지만, 그때는 양당만의 통합이 아닌 수많은 정치세력도 함께하는 대통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당 내의 갈등은 여전하다. 안 대표는 “소중한 3, 4당 그리고 다당제를 지키는 주축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제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며 “정당은 중심을 잡고 외연을 넓혀야 한다. 외연확대 없는 정당은 소멸할 수밖에 없다. 더 많은 인재가 함께하기 위해 그릇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을 반대하는 호남 중진의원인 박지원 전 대표는 안 대표를 향해 “호랑이 굴이 아닌 쥐구멍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제2의 YS(김영삼 전 대통령)의 길을 가고 있는데 YS는 호랑이 굴로 들어가 호랑이가 됐다”며 “안철수는 김영삼이 아니다. 그런 탁월한 정치력과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은 못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당의 밑바닥 지지율에 대해서도 “안 되는 통합으로 가니까 자꾸 떨어지는 것”이라며 “(안 대표는) 통합하면 2등 정당으로 된다(고 하나), 그런데 통합하면 꼴찌 정당 된다”고 했다.

그는 “‘통합하면 안 된다. 안 되는 당하고 왜 통합을 하려고 하느냐. 차라리 합의 이혼하는 게 낫지 않느냐’라는 방법을 제시하는데 귀가 솔깃하더라”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