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비리’ 남상태 前 사장, 1심 선고 법정 출석
‘대우조선 비리’ 남상태 前 사장, 1심 선고 법정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남상태(67)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남 전 사장은 지인이 운영하는 업체 주식을 비싸게 인수하는 등 회사에 200억원대 손해를 끼치고, 수천억원의 분식회계를 저지른 혐의 등을 받는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남상태(67)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남 전 사장은 지인이 운영하는 업체 주식을 비싸게 인수하는 등 회사에 200억원대 손해를 끼치고, 수천억원의 분식회계를 저지른 혐의 등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