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에 ‘양식수산물’ 시식도 같이
경남도,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에 ‘양식수산물’ 시식도 같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7일 양식수산물 시식 및 판매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7일 양식수산물 시식 및 판매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한경호 “건강하고 안전한 양식수산물 소비촉진에 도민 동참” 당부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남도가 7일 도청 일원에서 수산물 홍보와 소비촉진을 위한 양식수산물 시식, 판매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지역경제 장기 침체로 지속하고 있는 수산물 소비위축 분위기를 개선하고, 지난여름 고수온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던 어업인의 경영안정과 회복을 돕고자 수산물 소비촉진 행사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날 한경호 권한대행을 비롯한 도내 양식산업 관련 수협장은 양식수산물로 구성된 우수한 밥상 차림을 시식하고 수산물 밥상 차림의 저변 확대를 위한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양식수산물 판매행사장에서는 품종별 판매상품을 둘러보면서 점차 줄고 있는 젊은 소비자층들의 유입 방안과 소비촉진을 위한 상품개발, 홍보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번 수산물 밥상 차림 행사는 도내 우수한 수산물을 통해 건강한 식생활을 즐기고 다양한 양식수산물을 보다 가까이에서 즐길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추진했다. 도내 수산물은 미국 FDA에서 인정한 위생적인 해역에서 생산돼 웰빙식품으로서 안전성과 우수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특히 겨울철에는 수산물의 글리코겐과 지방 함량이 높아 비타민, 미네랄과 타우린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건강식품으로는 단연코 최고의 식품이라 할 수 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이번 수산물 시식과 판매행사를 통해 우리도 양식수산물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도와 어업인, 수협이 힘을 합쳐 지속적인 양식산업 발전과 안정적인 수산물 소비촉진으로 어업인의 경영안정과 소득증대에 이바지하고, 수산물이 맛있는 계절을 맞아 수산물 소비촉진에 도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한편 도내에는 총 1만1000ha 양식장이 있으며, 연간 36만 톤을 생산해 전국 총생산량의 20% 차지하고 있다. 특히 대표적인 수산물인 굴, 피조개, 멍게, 홍합은 전국 생산량의 80% 이상을 경남도가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