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역사 건립’ 실시설계비 5억원 확보
‘천안역사 건립’ 실시설계비 5억원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부광장에서 바라본 천안역 임시역사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동부광장에서 바라본 천안역 임시역사 전경.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7

“신속한 사업추진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의 현안사업인 천안역사 건립 사업에 정부 예산이 확보돼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천안시는 2018년도 정부 예산에 천안역사 건립 실시설계비 5억원이 반영됐다고 7일 밝혔다.

천안역은 일일 4만명이 이용하는 전국에서 9번째로 혼잡한 역이지만, 민자역사 건립사업이 무산된 후 전국에서 유일하게 임시역사를 사용하고 있다.

천안역은 지난 1996년 착공된 수원∼천안 간 2복선 전철사업에 역사 신축을 확정했으나 2002년 철도청의 천안역 민자역사 건립 추진으로 민자역사 건립 시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이용할 임시역사로 건립됐다.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해에도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사업에 천안역사 건립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으나 최종 예산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번 예산 반영도 어려움 속에서 대통령 공약 반영, 지역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끈질기게 노력한 결과 마침내 결실을 보았다.

시는 천안역사 건립을 위해 그동안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와 국회 등을 지속해서 방문하고 적극적으로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하는 등 온 힘을 기울였다.

앞으로 천안역사 건립을 심도있게 검토·추진해 현재 국토교통부와 진행하고 있는 역세권 도시재생 선도사업과 연계를 통한 원도심 활성화에 기여하겠다. 철도·버스·택시 등 각종 교통수단을 편리하게 연계 이용할 수 있는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남걸 천안시 교통과장은 “천안시민과 천안역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천안역사 건립 시까지 지역정치권과 협력해 국비확보 등 필요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